창작 글

마법소녀가 아니라 소년

마법소녀 나

"변신!!"

그러자 그녀는 변신을 시작했다.

기존에 있던 옷이 없어지고 새로운 마법옷이 입혀지기 시작한다.

그리고

몸이 조금씩 변해서 조금씩 조금씩 여자가 아니라 남자로 우락부락한 남자로 변하고 있었다.

"으아악 x발 이게 뭐야"


소녀는 당황한다, 자신의 몸이 조금씩 위화감이 느껴지는 몸으로 변해가고 있었기 때문이다.

적들도 당황한다. 

분명 상큼한 미소녀의 공격을 받을수 있을줄 알고 좋아하고 있었는데 

우락부락한 남자의 매운맛을 보기로 되어버리다니 너무 끔찍하였다.

"안돼, 우리는 가녀린 소녀를 원한다고!!"


"으아아아아"

그녀는 변신을 마쳤다, 왠만한 보디빌더 저리가라는 우락부락한 몸으로 변해 버려서 황당하기 그지 없었다.

마법소년은 자신을 이렇게 만든 마법 요정을 원망하였다.

"이게 대체 뭐야, 마법소녀로 만들어 준다더니 마법소년으로 만들었잖앗!"

"어쩔수 없어, 저 적은 강력해"

"강력하다고?"

"그래 가녀린 몸으로는 상대할수 없어 그러니 남자가 될수밖에 없는거야!"

"닥쳐!! 난 마법소녀가 되길 원했지 남자가 되길 원하지 않았다고!!"

마법소녀가 아니라 소년은 이렇게 된 요정을 원망하고 있었다.

그보다

이전과는 전혀다른 자신의 몸에 적응이 되지 않았따.

여자의 몸의 느낌과는 전혀 다르다. 비주얼부터 엄청난 존재감을 다른 의미로 

나타내고 있었다.

우락부락한 몸에 어울리지 않는 소녀소녀 스런옷, 

언밸런스해서 보는 사람에게 불쾌함을 선사할 정도였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남자가 되었다는 것은 그것이 달렸다는 것

가랑이 사이에는 그것이 달려있음을 느꼈다

묵직하고 또렷히 확실히 존재하고 있었다.

"가만 이거 설마 소변이라도 마려우면 볼일을?!"


그런 불길한 예감하고 맞게 그녀 아니 그는 소변이 마렵기 시작했따.

"이런 젠장, 소변이 마렵!!"

그리고 급하게 화장실로 달려가기 시작했따

"야, 싸우다 말고 어디로 가는 거야?"

그 말을 하는 악당은 속으로는 안심했다.

그리고 화장실로 간 마법소녀, 가 아니라 소년은 바지를 벗고 가랑이 사이에 있는 그것을 

.....

떼어버렸다.

"으하하하하, 이러면 남자가 아니라 여자인거 맞지?!"

현실을 부정하기 위해서 가장 현실적인 방법을 선택한 것이다.

그리고 다시 싸움터로 돌아간다.

"어디 갔다 온거야 악당을 눈앞에 두고!"

마법요정이 말하였다

"닥쳐!, 날 빨리 여자로 만들지 않으면 죽여버리겠어!"

"마법소녀가 그런 험한말 쓰는거 아냐, 바른말 고운말을 쓰자"

"이자식!!"

그는 마법요정의 목을 있는 힘껏 조른다

"세계 평화건 뭐건 이젠 나랑 관계없어, 나를... 나를 원래대로 돌려달라고!!"

"기회다, 받아라!"

그 틈을 탄 악당은 마지막 일격을 날렸다.

"시끄러~!"

[email protected][email protected]#$

악당은 형태를 알아볼수 없을 만큼 망가지고 말았다.

그렇게 어쨌든 세계 평화는 지켜졌다고 한다.


1개의 댓글

2018.05.18
뾰로로롱~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타인 언급에 관련 공지입니다 overflow 1 2013.11.19 6326
공지 [잡담] 친목 금지입니다 22 overflow 1 2013.06.27 10577
공지 창작 판 입니다. 33 애드립 1 2012.09.27 12478
26834 [창작 글] 시)걷다 1 임지금 2 2018.05.20 105
26833 [기타 창작] 드로잉 피규어 추천 받아서 샀어요~ 3 모쏠은 사회악 3 2018.05.20 420
26832 [창작 글] 모조품 같은 인생 1 천의스키마 2 2018.05.20 145
26831 [그림] . 2 병신 지잡대생 2 2018.05.20 317
26830 [그림] V8! V8! 6 부천시경기도 4 2018.05.20 584
26829 [그림] 하루 하나 그림그리기 3일째. 마동석, 데스런 3 꿈털이 1 2018.05.20 386
26828 [그림] 춘리 외 습작 4 TEDD 4 2018.05.20 603
26827 [그림] 후방)와쟝 스케치 6 핵사과 2 2018.05.19 1254
26826 [창작 글] 추기경은 교황의 고환을 만진다 (2) 1 천한댕댕이 2 2018.05.19 291
26825 [그림] 포즈잡아주는 인형 이름이 뭐에요?? 17 모쏠은 사회악 1 2018.05.19 293
26824 [창작 글] 나는 남몰래 조금씩 2 위버맨쉬 1 2018.05.19 165
26823 [잡담] 모작 2시간 안에 그려야한다는데 6 하늘에서눈이 1 2018.05.19 278
26822 [그림] 하토바 츠구 9 갠지스강 5 2018.05.18 562
26821 [창작 글] 여자친구에게 침대 밑에 있던 야한책을 들켰다(1~5) 5 인연 1 2018.05.18 602
26820 [창작 글] 바바리맨 1 인연 1 2018.05.18 112
26819 [창작 글] 대머리는 강하다 1 인연 1 2018.05.18 129
[창작 글] 마법소녀가 아니라 소년 1 인연 1 2018.05.18 131
26817 [창작 글] 자업자득 1 천의스키마 1 2018.05.18 128
26816 [잡담] 개긴이는 대체 머하는애일까 8 노는빼주세요 3 2018.05.18 262
26815 [그림] 백녀 3 그공 4 2018.05.18 54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