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피 선호층은 생각 이상으로 광범위한듯+소설 추천

1526378198.jpg


어제인가 후타바 해산물 어쩌고 거리길래 찾아봤는데 재미있더라. 근데 자꾸 어디서 읽은것 같은 기시감이 들길래 뭐였더라 했는데 방금 딱 떠올랐음. 이반 데니소비치, 수용소의 하루라는 로씨아 소설인데 굴라그 수용소 하루를 보여주는 소설임. 그 특유에 좆같이 추운 날씨가 절절하게 표현되는데 참 재미있음. 군필자라면 아마 로씨아인보다 이 소설에 이입 가능할거라고 생각함. 특히 전방이었으면...



「친실장은 숟가락으로 국그릇을 휘저어 재빨리 건더기를 살핀다. 예상보다 적은 건 아닌 것같다. 이 정체불명의 수프는 들어온 첫날부터 매일매일 나오고 있었다. 시꺼멓게 썩어버린 양배추, 보라색으로 변해버린 흐물흐물한 감자, 냄새가 조금 수상한 당근 등등 야채찌꺼기가 들어가고, 간혹 잘아서 못 먹는 조개나 상한 생선, 처음 보는 수상쩍은 고기가 있을 때도 있었다. 오늘의 국그릇에는 고기조각은 없는 모양이다. 친실장은 실망스러운듯 데-하고 중얼거리며 숟가락을 움직여 먹는다.」


「모두들 시꺼먼 양배추 건더기를 이리저리 들춰가며, 밑바닥에 가라앉은 썩은 생선 부스러기들을 발라먹고 있으며...그는 야채수프 그릇에 재빨리 숟가락을 넣고 휘저어 야채수프 바닥에 가라앉아 있는것이 뭔가 하고 살펴본다. 보통 수준 정도는 된다.」



「[가는 동안에 잡담을 하거나 줄 밖으로 튀어나가거나 뒤쳐지거나 하는 놈이 있으면 바로 죽인다. 앞으로 갓!!]

선두의 닌겐이 출발한다.모두들 고개를 숙이고 양손은 겨드랑이에 끼운채 천천히 걸어가기 시작한다. 차가운 바닷바람이 쉴새없이 실장석의 얼굴을 때리고 옷을 파고든다. 실장석들은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이모두들 몸을 최대한 움츠리고 조금이라도 바람을 덜 맞아보려고 하고 있다. 그리고 묵묵히 생각에 잠긴다. 하지만 실장석들의 생각이란 결국 거기서 거기이다.」



「손을 뒤로하고, 얼굴은 가능한 숙이고 대열이 행진하고 있다. 마치 장례식 행렬을 보는듯하다...오늘같이 추운 날이면 몸을 잔뜩 웅트리고 앞사람의 등에 바싹 붙어 바람을 피하느라 정신없다. 그러고는 제각기 생각에 잠겨 있다.」


후타바 해산물이란 참피 소설이 위의 로씨아 소설 얼개을 따와서 만들었는데 생각보다 잘 끼워맞춰놨더라고. 참피 관련으로 만들어 진것들 보면 진짜 다양한 닝겐들이 만드는구나 싶었음. 아무튼 요새 여기저기서 참피를 보는데 진짜 별의 별 사람들이 다 참피를 즐기더라. 당장 정사판만 봐도...뭐가 참피를 매력적으로 만드는걸까 궁금해진다. 


17개의 댓글

G36
2018.05.17
데에엥 참피를 알면 인생을 알 수 있기 때문인데수
2018.05.17
@G36
그건 좀...
치프프픗 이제야 깨달은테치?
2018.05.17
@세레브민주공원
학대파가 절대다수인게 함정인데스
2018.05.17
@세레브민주공원
오마에가 와타시를 참피의 나락에 빠트린데수...
2018.05.17
그건 님이 그만큼 마이너 한 사이트만 골라 해서 많이 보이는 거자너
2018.05.17
@끼에엑
개드립+가끔 웃대 말곤 안하는데스
2018.05.17
이반 데니소비치의 하루 아니냐?
2018.05.17
지.랄.하.지.마.라.
2018.05.17
@AbeMaira
정사판은 이미 틀렸어
2018.05.17
아딘 뎬 이바나 데니소비차
2018.05.17
@StG44 돌격소총
아재 취향에 딱 맞는 소설일거임. 작가가 굴라그 경험자임ㅋㅋㅋㅋ
2018.05.17
@환상수첩
이미 읽어봤어. 작가가 솔제니친이잖어.
2018.05.17
@StG44 돌격소총
군대 특유의 짠내나는 정서랑 흡사해서 본인도 재미있게 읽었음. 새벽에 취사반 올라가서 손비비며 밥할때 생각 나더라ㅎㅎ
2018.05.17
@환상수첩
이거 읽어본 다음에 데이비드 레인이 쓴 소련 사회의 불평등구조라는 책 읽어봐라. 그 책이 아직두 시중에 있을진 모르겠는데
2018.05.17
@환상수첩
나는 이거 읽었을 때 데니소비치나 그 동료들의 인간적인 고통이나 수용소의 참혹한 현실보다는 공산주의적 이상을 추구하는 소련에서 누구는 높은 교육수준에 따라 수용소에서도 더 나은 대우를 받고 누구는 저열한 교육만을 받았다는 게 놀라웠지.
2018.05.17
@환상수첩
이 책 처음 읽은지 얼마 안 되어서 소련연구계의 석학 데이비드 A.레인의 저서 한 권을 구했는데, 그게 '소련 사회의 불평등구조'라는 책이었어. 소련이 사회내부적으로는 교육이나 문화, 경제력 면에서 얼마나 불평등한 구조를 가지고 있고 그게 회생불가능한 체제적 문제인지를 설명한 책이었는데, 이 책을 읽으니 이반 데니소비치의 하루가 더 감명깊게 여겨지더라. 아이러니하게도 그 당시에 미국은 그 수십배의 불평등을 안고 있었지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치 사회 판입니다. 정치 사회에 관련된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7 Politics 2012.07.18 90493
143413 일뽕 씹극혐 wjdznl 2018.05.17 150
143412 대한민국제1국뽕인의 놀라운 커밍아웃 4 전자담배 2018.05.17 256
143411 리비아식이라고 하면서, 굳이 리비아를 언급할 필요는 없지 2 Cal 2018.05.17 161
143410 내 첫 여친이 성신여대 다녔는데. 13 poloq 2018.05.17 320
143409 이성헌 아직 정치활동 한대매? poloq 2018.05.17 104
143408 이인제법 오해가 좀 있네?? 4 poloq 2018.05.17 219
참피 선호층은 생각 이상으로 광범위한듯+소설 추천 17 환상수첩 2018.05.17 244
143406 필립 멜링어 대령 논문 읽는데 진짜 소름이 쭈뼛 돋네 2 StG44 돌격소총 2018.05.17 181
143405 최근 대한민국제1국뽕인 근황 36 전자담배 2018.05.17 352
143404 속보)백악관 "리비아 모델, 우리가 활용 중인 모델 아냐" 맛스타딜도한남재기 2018.05.17 163
143403 원주 시장 원씨 대결은 어쩌다보니 저렇게 됐음. 16 새노루당 2018.05.17 242
143402 갈등이 많은 것보다 갈등의 수준이 낮다는 게 좀 큰 문제거리... 5 프롤레타리아 2018.05.16 200
143401 [4mb]제주도를 슬쩍 봤는데 5 풀문 2018.05.16 253
143400 앞뒤 안맞는 '회담 연기' 배경북 강경파 달래기위한 대내용? 2 년차 호그와트 뉴비 2018.05.16 218
143399 홍준표, 17일 공개서한 발표 "백악관과 美여론 주도층에 보낼... 4 솔로리스트 2018.05.16 263
143398 철수 개처발리면 뭐라하는지 보고싶다 1 년차 호그와트 뉴비 2018.05.16 194
143397 F-22 보고 싶다 2 아무말대연회 2018.05.16 204
143396 원주 원씨 41세손. 3 poloq 2018.05.16 249
143395 원주 원묵항쟁은 이번에도 창이 경을 이기겠지? poloq 2018.05.16 139
143394 솔직히 서울시장 선거 기대됨 3 멍청멍청열매소유자 2018.05.16 29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