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시간의 법칙은 틀렸다? 기사가 진짜일까?

1.PNG

먼저 이게 흔하게 돌아다니는 짤인데, 해당 짤이 나온 기사는 이미 수정되었다.


2.jpg


http://news.joins.com/article/15282870


기사가 잘못된 부분을 수정했다. 선천적 재능이 아니라 선천적 재능 이다.



그럼 원래 선천적 재능 등이 가리키는 대상은 뭘까?


https://scholarship.rice.edu/bitstream/handle/1911/76260/Oswald_Deliberate_Practice.pdf


저 자료는 이 논문에서 가져온 자료다.


3.png



논문에 있는 그림이며 수치가 동일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럼 그림이 설명하는 퍼센테이지는 뭘까?


Percentage of variance in performance explained (light gray) and not explained (dark gray) by deliberate practice within each domain studied


퍼센테이지의 밝은 부분은 퍼포먼스로 설명할 수 있는 퍼센테이지고


어두운 부분은 메타 분석에 사용된 논문에서 발췌한 의도적 훈련으로 설명할 수 없는 퍼센테이지다.


어두운 부분엔 너무 많은 변수가 포함되서 내가 다 적지도 못한다.


확실한 것은 선천적 재능같은 단어는 없다.



문장 뒤에 보면 퍼센테이지 값은 결정 계수(r^2)에 100을 곱해 표기한 값이라고 적혀 있다.


그럼 결정 계수가 몇일까?


4.png


게임의 26%는 0.51, 음악의 21%는 0.46, 스포츠의 18%는 0.42이며 교육의 4%는 0.21, 전문가는 0.05라고 써있다.


26%, 21% 이렇게 보면 낮게 보일지 모르겠지만 상관계수 0.5는 상당히 높은 수치다.


5.png

[출처 https://ko.wikipedia.org/wiki/%EC%83%81%EA%B4%80%EB%B6%84%EC%84%9D]


게임, 음악, 스포츠 모두 0.4 이상이므로 뚜렷한 연관성을 가진다.



어? 그럼 게임, 음악, 스포츠는 다른 외적인 영향에 비해 노력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고 볼 수 있네? 교육은 여전히 낮은데?

(여기서 말하는 교육에 사용된 메타 분석 논문은 대부분 학부생 수준의 교육을 대상으로 한 논문이다.)


수치만 보면 맞는데 문제는 논문을 이상하게 해석한 기사에 있다.


저기서 나타내는 수치는 노력의 수치가 아닌 의도적 훈련의 수치다.


의도적 훈련이란 단순히 무언가에 시간을 쏟는 것이 아니라 내가 부족한 점이 무엇이고 보완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체계적으로 훈련하는 것을 뜻한다.



논문을 이상하게 해석한 것과는 별개로 논문의 메타 분석으로 사용한 논문도 문제가 있다.


해당 논문에서 정의한 의도적 훈련과 메타 분석에 사용한 논문의 의도적 훈련의 정의가 다르다.


심지어 의도적 훈련의 정의가 없는 논문도 존재한다.


메타 분석에 사용한 논문의 연구 대상조차 상이하다.


위 두 가지가 큰 문제점이다.


데이터가 잘못되서 결과의 신뢰도가 팍팍 떨어진다.


예를 들어 게임 초보를 대상으로 노력의 효과를 연구할 경우 상당히 높은 연관성이 나오지만


이미 다 알 거 아는 고인물을 대상으로 했다면 당연히 낮게 나온다.


실력을 수치화해서 10에서 20으로 증가하면 100% 증가로 엄청 커보인다.


그러나 100에서 110으로 증가하면 10% 증가다.



교육 논문 메타 분석도 큰 문제가 있다.


게임이나 음악, 체육의 경우 문제점을 금방 알 수 있지만 교육은 그렇지 않기에 연관성이 낮게 나온다.


즉, 의도적 훈련을 위해 먼저 나에게 무엇이 부족한지 알아야 하는데 그게 안 되서 그렇다.


쉬우니 얕게 보고 넘어가고, 어려우니 많은 시간을 투자한다. (1988년 논문 내용)


쉽다고 생각한 내용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그 내용을 온전히 이해하지 못해서 다음 단계인 어려운 내용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


이게 쌓이고 쌓이면 절대 공부가 되지 않는다.


아무리 요약하고 밑줄 긋고 포스트잇 붙이고 하루 종일 책 들여봐도 변하는 건 없다.


내가 배워야 할 내용에서 다루는 개념을 온전히 이해하고 있는가? 이게 가장 중요하다.


흔히 남에게 쉽게 설명해줄 수 있어야 이해했다고들 하는데, 맞는 말이다.


어렴풋이 알고 있으면 쉽게 설명은 고사하고 설명조차 제대로 못한다.



1만 시간의 법칙이 의미 없다고 하는 사람들은 의도적 훈련을 간과한다.


게임조차 아무 생각 없이 오래 한다고 게임 실력이 느는 게 아니다.


게임도 잘하려면 끊임없이 자신의 플레이에 의문을 제기해야 한다.


흔히 팀 게임에서 남 탓 현상이 두드러지는데 매칭 시스템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기에 트롤이 자신에게만 찾아오지 않는다.


그러니까 트롤은 남에게도 찾아오고, 그 와중에도 올라갈 사람은 올라간다.


난 정말 실수하지 않는데 왜 못 올라가냐고?


실수하지 않는다는 것은 이미 그 플레이에 익숙해졌다는 것이며 그 플레이가 해당 위치를 나타내는 플레이라고 보면 된다.



어렵다고 느끼지 않으면 발전할 수 없다.


뭘 하든지 예전보다 잘하고 싶다면 제대로 모르는데 안다고 착각하는/할 수 있는데 두려워서 안 하는 것을 해야 한다.


혹시 틀릴까, 실수할까 무서운가? 그럼 평생 제자리걸음이다.



요약

기사는 잘못된 기사임.

기사에 인용된 논문의 질도 썩 좋지 않음.

노력은 단순히 오랜 시간을 쏟는게 아님.

시간을 쏟아서 뭘 하느냐가 훨씬 중요함.

95개의 댓글

2018.04.18
책은 유명한데 정작 책도 안읽어본 사람들이 수두룩빽빽이라 저딴 기사같은 개소리가 나도는걸까
2018.04.18
@여우가죽
재능핑계로 포기하면 편하거든
2018.04.18
@시간제연인
명예로운 실패
2018.04.18
@여우가죽
그냥 실패라고 생각함
ㅋㅋㅋㅋ 진짜 재능맨들 못만나본 애들이 끼리끼리 모여서 시간 투자하면 된다는 소리나 하고 앉아있는거지 연구하는 애들은 더 절절히 느낄거다 5시간 투자하고 결과내는 놈 있고 1000시간 투자해서 결과내는 놈 있음 근데 하이 저널엔 전자가 올라감 ㅋㅋ 그게 보통이야 후자는 존나 재능이 없거든. 후자가 1만시간 해? ㅋㅋㅋㅋ 전자는 이미 하늘 올라가있어 그리고 널리고 널린게 후자 같은 놈들이고. 재능이란 그런거야 쓸데없이 희망 갖고 오기부리다가 구석자리 비집고 들어가 숨쉬는거지 재능없으면 포기하고 다른일 찾아
@구매시불행해짐
맞는 말임.
그래서 가장 슬픈 게 재능이 어중간하게 있는거임.
2018.04.18
@구매시불행해짐
응 보통상황에선 애초에 그 두사람이 한 공간에 안있어
2018.04.18
@구매시불행해짐
대학원생인데 진짜 공감... 전자 같은 박사 상위권인 애들이 학교가서 교수달고 직함에 Prof. 새겨넣지..근데 그 괴물같은 교수님들중에서도 학회가면 괴물들이 또 급수를 나누니 위에는 위가 있다는걸 알게되고 난 박사따도 뭘 할 수 있을까 생각이든다
@메롱헤롱
힘내자
2018.04.18
애초에 전제가 틀린게 1만 시간을 들이는거랑
1만시간을 노력한다라는 차이는 크다
물론 변화는 하겠지 하지만 그 변화속도는
노력한 사람 즉 자신이 변화하기 위한 방법과
수단을 들인 사람과 홀로 그시간을 쌓은 사람의
차이는 클수밖에 그냥 효율의 차이지
둘다 변화하는 케이스는 맞아
재능있는 사람은 그 빠르게 변화하는 방법을 알려주지
않아도 스스로 캐치하는 사람이고
2018.04.18
겜못하는 친구 있는데 걔는 진짜 뭘해도 못하더라 그거보고 조금 느낌
2018.04.18
농담으로 전세계에서 롤 제일 많이한 플레이어 세명이 플레 골드 골드라고 1만 시간 법칙 틀렸다는 짤 있었는데 ㅋㅋ
@루카라인
위에 말대로 1만시간동안 생각없이 겜만해서 그런듯 ㅋㅋ
2018.04.18
@빅자신감맨들맨들
그중에 두명이 김치임 ㅋㅋ
2018.04.18
난 이걸 완공으로 알았지
2018.04.18
맞음 뭘 하더라도 내가 뭘 하고 있는지 생각하면서 하지 않으면 발전없음
2018.04.18
1만 시간의 법칙이 틀린게 맞자나? 1만 시간을 단순히 보내지 않고 문제점을 보완하는 노력으로 시간를 보낸다고 쳐도 결국 사람은 각 사람마다의 재능이 있는것이고 각 개인 마다의 한계가 존재하는데 그 한계를 극복 할수 있다고 보진 않는다.
2018.04.18
롤 시작하고 6달만에 다이아 1
오버워치 시작하고 3달만에 랭커찍고
배그 시작한지 1달만에 30위권 찍었는데

졷~나 미친듯이 고수 플레이랑 내 플레이랑 비교해보고
질때마다 빡쳐서 왜 졌는지 이길려면 어떻게 해야 됐는지 계속 분석해보고 별짓 다함ㅇㅇ

그리고 각 게임 접기전에 커뮤니티에 팁글 싸질렀는데
응 재능충~ 그러더라;

공부 할 때도 영어를 예로들면 하루에 500단어씩
미친놈처럼 외웠는데 학원에서 머리 좋은놈 취급받음
그냥 밥먹을때도 계속 단어 생각만하고 그런 노력을 한건데
2018.04.18
@알럽송
비교하고 분석하는 것도 능력이고
하루에 오백단어가 외워지는 머리도 능력이지

은수저인 내친구가 그러더라
자기내는 할머니까지 같이 사니까 집이 큰거라고
나한테 당연한게 다른 사람에게 당연하지 않을 수 있는 건데
자기 기준에서 되니까, 자기기준에선 당연한거고, 가능하니까
남들도 그럴줄 아는 애들이 대부분이지

내가 하나 질문해볼게
개인이 너처럼 분석 비교 해가며 게임에 올인한다고
이영호 만큼 스타 잘 할수 있을까?
페이커처럼 롤 할수 있을까?
다른 프로 선수들은 그들만큼 안해서 그들보다 못할까?
결국에 재능이야
2018.04.18
@알럽송
나도 롤은 그렇게 존나 열심히 분석하고 내 플레이 뜯어고치면서 빠르게 다1 갓는데 딴 게임은 그러기가 귀찮더라 실력이라는 건 (하고자 하는 의지-노력-재능) 3위일체인듯
2018.04.18
노력을 어떻게하냐 노력을 얼마나 많이할수있느냐
전부다 재능임
2018.04.18
노력안하는애를 보면 그건 님 성격탓 하는대 그 성격자체도 유전이랑 환경영향받음
실제로 영혼이 있어서 내재된 영혼의 성향이다? 그영혼이 정해지게된것도 유전이나 기존에 있던거니까 결국엔 노력이란건 가상의 것임
2018.04.18
갑자기 아침부터..머리아프다
2018.04.18
논문찾기 귀찮은데
delibera practice아시바 모바일

저게 정확하게 무슨내용으로 나옴?
글쓴이가 얘기한 내용으로만 나옴?

단어자체도 노력과는 상관없지만 일반적으로 생각되는 노력보다, 무언가 집중하고 전문화하기에는 노력보다는 가치가 더 있는것으로 사료되는데
2018.04.18
최근에 책에서 저런 사례를 본적이 있다. 미국에 유명한 음대에서 실험한건데 특정악기를 다루는 사람들을 3개의 그룹으로 나뉘었다. 하나는 바로대회에 나갈정도로 우수한그룹, 하나는 대회에 나갈만한 실력을 가진그룹, 나머지 하나는 그외를 전부다 포함시킨그룹. 각각의 그룹을 상대로 수업시간외 개인적으로 연습하는 시간이 얼마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실력이 우수한 그룹일수록 개인적으로 연습하는시간이 압도적으로 차이가 났음. 우리가 흔히생각하는 예체능에서도 개인적노력이 필요하다는것. 물론 모짜르트같이 압도적인 천재도 있지만 모든사람들이 그정도를 원하는건 아니잖아?
2018.04.18
@식품코너
바로 대회에 나갈 정도로 우수한 그룹 이랑
바로 대회에 나갈 만한 실력을 가진 그릅이랑 차이가 뭐냐?
둘다 대회에 나갈 수 있는 재질있는 수준이란 의미인데ㅋㅋㅋㅋ
2018.04.18
@밤부리
책내용이 기억이 잘안나서 이상하게 적었네ㅋㅋ

첫번째 그룹은 최우수 그룹으로 세계적인 바이올린 독주가가 될 잠재력이 있는학생, 두번째 그룹은 우수그룹으로 세계적인 수준은 아니지만 직업적으로 성공할 수 있는 학생들, 세번째 그룹은 양호그룹으로 연주자보다 음악교사가 될 가능성이 높은그룹
2018.04.18
@식품코너
목표의 차이가 연습량에 끼치는 영향이 있었을 수도 있고
악기연습만 해서는 밥벌이가 안되서
온전히 연습에만 올인 할수 없었을 가능성도 있겠지

모든 사회과학 실험들이 마찮가지겠지만
자연과학과는 다르게 변인의 통제도 어렵고,
필요한 영향만 끼치게 하기도 어렵기 때문에 파고들면
실험에서 영향을 끼쳤다고 가정한거랑 다른 것에 영향으로 결과가 측정할때마다 다르게 나오는 경우도 허다하거든
2018.04.18
공부는 제대로 하면된다 안된다고 하는 사람들은 제대로 안해본거당
2018.04.18
@귀피
제대로 하는 법도 모르고 하는 법을 어디서 배워야 하는지도 모름 보통 그렇지 않나
2018.04.18
@공돌공돌
오래해서 본거또보고 또보다보면 방법이 생기던데 그렇게 벽을 하나씩넘으면서 스스로 터득하는거인듯
2018.04.18
금수저의 노력과 흙수저의 노력이 같을 수가 없지

개인의 흥미와 관심정도에 따라서도 달라지는거고

인문계와 실업계, 문과나 이과 처럼 구분지어놓은 것 자체가 개인의 차이를 인정하는건데

뭘 하면 되니 마니 뻘소리하냐ㅋㅋㅋㅋ
2018.04.18
+ 글쓴이 의견 보충
'1만시간의 재발견' 책 보면 자세히 나와있다. "난 흙수저니까... 난 재능이없으니까" 이렇게 바로 포기하지말고 한 번 읽어봐 생각이 달라짐. 나도 저책 읽고 하면 된다는 걸 깨닫고 공부 다시 시작해서 괜찮은 성적 받음.

+'어떻게 공부할 것인가(강추)', '그릿' 책도 추천한다.
2018.04.18
@메모리궁전
결국에 노력으로 성취가능한 수준이랑
재능이 있어야 성취가능한 수준이랑 갭이 있다는 거지
그건 팩트거든

또 '나는 노력하니까 되던데?' 라는 이야기 하는 애들이
반대로 같은 시간 매달렸는데 안된 사람들한테
자기는 같은 시간을 했어도 집중해서 했다느니 어쨌다느니
노력이 부족하다는 식으로 매도 한다는 거지ㅋㅋㅋㅋ

결국에 학습 이해도, 집중력 같은것도 타고나는 재능의 영향이 적지 않은데 재능충이 노력충인척 하려고함ㅋㅋㄲ
2018.04.18
@밤부리
너 말대로 학습이해도(IQ)와 집중력이 초반학습을 배우고 결과에 있어서도 유의미한 결과를 나타내고 있음. 실제 연구결과도 있고.

그런데 저 책을 읽어보면 알겠지만 최종적으로 성공한 사람들의 IQ와 재능적 요인들을 분석해봤더니 상관관계가없었음. IQ가 90인사람도 있었고 150도 있고 들쭉날쭉함.
오히려 바둑같은경우는 프로들의 IQ가 평균 100이안됨. 결국엔 선천적 재능이 성공을 이끄는게 아니라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올바른 훈련으로 시간을 투자한 사람들이 정상에 오른다는거지. 이게 팩트야. 너가 말한 갭같은 건 초반에나 있는거고(그렇다고 누구나 호날두, 메시가 될 수 있다는 말이 아님).

그리고 쪽팔리지도 않냐?
내가 쟤보다 공부, 운동, 게임을 못하는 이유가 그저 '나보다 재능이 뛰어나니까'라고 핑계대는거 말이야.
나라면 재능탓 할시간에 왜 내가 졌는지, 어떻게 하면 더 잘할 수 있는지 분석부터 하겠다.
2018.04.19
@메모리궁전
봐 너도 학습이해도와 집중력이 유의미한 결과 나타낸다고 ㅇㅈ했잖니
그런데도 내가 말하는게 저 책에 나오는 의견에 대한 반박인데
" 저 책에는 그거 상관없다고 나오거등~" 이라고
근거를 저 책에서 가져와봐야 소용이 있니?ㅋㅋㅋㅋㅋ

마치 성경에 내용을 지적하는 사람한테,
이러이러한 내용이 성경에 나오니까 예수믿으시라고 하는 거랑 뭐가다르니?ㅋㅋㅋㅋㅋ

그리고 괄호에 누구나 호날두, 메시가 될수 있다는 말이 아니라고
ㅇㅈ해놓고 바로 밑에 다가 그런 사람만큼 잘하기는 어렵다는 생각이 재능탓이라느니 핑계라느니 적어놓는건 안쪽팔림?ㅋㅋㅋ
2018.04.19
@밤부리
저책에 나오는 의견에 대한 반박이 니가말한거라고? 저건 저책에서도 다룬내용이고 이미 인정하는거라니까... 글 다시읽어봤으면 좋겠는데

그리고 근거없고 비과학적인 성경을 왜 비유하는지 잘모르겠네... 내가 말한 책이 하나님이 7일만에 세상을 만들었다는 내용처럼 아무런 근거도없고 실험도 안거치고 내놓은 거라고 생각함?ㅋㅋㅋ 진심으로 저 책들이 성경과 같은 부류라고 생각하는거임?


저 내용의 말은 누구나 노력한다고 호날두 메시가 될 수는 없지만 성공한 사람들은 모두 노력을 했다는걸 말하는건데 논지 흐트리지말자.


나는 니가 재능은 부정할수없어라고 말하는거같은데, 그건 나도 동감하고, 다만 그렇다고 내 한계는 여기까지야 라고 부정적으로 가지는 말자는거지.
인생에 실패 할때마다 매번 남탓, 재능때문에 갭이있어! 내 갭은 여기까지야! 라고 말하면 쉽기도하고 기분은 좀 나아지지만, 인생은 나아지지가 않잔아.
2018.04.20
@메모리궁전
그래 반박이란 단어는 적절치 않을 수도 있겠네
정정해서 인정하지 않는 다고 봐야겠네

그리고 성경을 예로 든건 그게 근거가 있고 없고를 떠나서
해당하는 책을 인정하지 않는 사람한테 인정하지 않는 책의 내용으로 설득하는게 얼마나 무모한지에 대해 보여주려고 예시로 든건데 같은 부류로 생각했니 어쩌니 하는 거 보니까 이해를 못 했나보네

그리고 나는 노력없이 재능만가지고 된다는 이야기를 하는게 아니야
재능이 있고 없고의 갭이 크다는 말을 하는거지
너야말로 성공한 사람들 재능적 요인과 상관관계없다고 말해놓고, 괄호에 누구나 메시 호날두 될수없다 드립은 ㅈㄴ 옹졸하지 않니?ㅋㅋㅋ

IQ처럼 측정가능한 재능이 있는 거고
IQ는 높지않아도 기발한 아이디어를 뽑아내는 재능이나
상승할 주식을 찾아내늘 선구안 같은건 측정이 되니?
이 외에도 많을껄?
흔히 말하는 금수저 물고 태어나는 것처럼 집안도 나는 타고난 재능으로 보거든
의사집안에서 의사 나오기 쉽고, 교육자 집안에서 교육자 나오기 쉽지

지금도 니가 말하는 성공한 사람들이 스스로 노력만 가지고 그렇게 될수 있었다고 자신하니?
2018.04.18
응 재능충 못이겨~
2018.04.18
응~ 전부 유전자가 결정해~~
2018.04.18
재능드립 치는애들은 밥은 빌어먹고 사니?
2018.04.18
롤만봐도 만시간 한새끼가 브론즈라잖아 페이커는 몇달만에 챌린저 찍었는데
2018.04.18
덧붙이자면 요즘 논문에선 재능 보단 적성이라는 말을 씀 퍼포먼스로 설명되지 않는 컴피가 너무 커서
2018.04.18
내가 난독이 있는건가..?
아웃라이어를 되게 재미있게 읽었는데, 그 책 어디에도 일만시간 노력하면 대가가 될 수 있다고 한 적 없던 것 같은데.

대가들이 일만시간정도 노력했더라-하는부분은 있지만, 책에서는 그들의 개인적인 노오오력에 대해서 논하지 않고, 그들이 일만시간이나 그 분야에 몰두할 수 있었던 사회적 배경에 대해서 이야기했던것으로 기억하는데
2018.04.18
노력하는것도 재능이지. 목표에 노력을 쏟아붇는것도 재능이고 다른거에 안휘말리고 인내심으로 꾹꾹참아가며 끝까지 포기안하는것도 재능이지.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51564 윗동네 근황 167 overview 33 2018.04.18
151563 신혼부부의 부부관계 고민 137 급식워치 37 2018.04.18
151562 너! 내 집사가 되라!! 24 멍뭉이와친구들 32 2018.04.18
1만시간의 법칙은 틀렸다? 기사가 진짜일까? 95 프렌치토스트 33 2018.04.18
151560 힘조절 실패 17 Sann 49 2018.04.18
151559 변해버린 한화 팬들의 모습.jpg 75 FcTlis 36 2018.04.18
151558 시진핑이 심기 거슬리는 일 하나 터짐 ㅋㅋ 83 스틸리젼2 47 2018.04.18
151557 문신충들 다 뒤졌으면 좋겠다. 47 FcTlis 143 2018.04.18
151556 ??? : 개드립 삼고빔은 이거 아니냐? 25 포돌이 아찌 24 2018.04.18
151555 (수용소탈출주의) 2D여친 가즈아!!! 70 디그니타스 32 2018.04.18
151554 (한화주의)점점 더 진화하는 독수리짤.jpg 29 저는거짓말을못합니다 28 2018.04.18
151553 5.8mb)오늘자 희관존.gjf 70 어그로떡밥만먹음 27 2018.04.18
151552 6mb) 체조선수 32 PC 22 2018.04.18
151551 덕주의) 현실속의 영웅 34 미르가온 37 2018.04.18
151550 시바 더 긁어줘 26 오리가즘 32 2018.04.17
151549 [짐승친구들] 9화 - 개와 고양이의 은밀한 취미생활 30 짤툰작가 47 2018.04.17
151548 단 하루의 프로 데뷔 43 리버 54 2018.04.17
151547 배운대로 그린 그림쟁이.jpg 28 년차 알츠하이머 55 2018.04.17
151546 이기적인 여자.jpg 130 에궁님 57 2018.04.17
151545 폴란드볼 핫산) 땅을넓히는법 26 새위튀김 20 2018.04.1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