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감염경로 동성애가 월등히 높다 ^^

연세대에서 몇년동안 연구한거 결과 나왔고 팩트니까 앞으로 동성애를 반대하는 주장에서 에이즈때문이라는 주장은 팩트가 확실해짐

http://m.kmib.co.kr/view.asp?arcid=0923934044&code=23111111&sid1=chr


에이즈 감염자 다수가 남성 동성애자라는 역학조사결과가 국내 최초로 나왔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질본) 등이 시행 중인 국가에이즈 예방정책의 획기적인 변화가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김준명 연세대 감염내과 교수는 지난 13일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개최된 대한감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국내 HIV 감염의 감염 경로 분석: 한국 HIV/AIDS 코호트 연구’를 발표하고 국내 에이즈 감염자 중 남성 동성애자가 월등히 많다는 객관적 근거를 제시했다.

김 교수는 2006년 12월부터 2018년 1월까지 전국 19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있는 18세 이상 에이즈 감염자 1474명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대상은 남자 1377명, 여자 97명으로 남녀 성비는 14.2:1이었다. 

조사 결과 전체 연령군의 에이즈 감염경로는 동성 또는 양성 간 성접촉이 885명(60.0%), 이성 간 성접촉 508명(34.6%), 수혈에 의한 감염 6명(0.4%), 마약주사 공동사용에 의한 감염 3명(0.2%)으로 나타나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 월등하게 높았다.

연구 결과 젊은 연령군으로 갈수록 동성 또는 양성 간 성접촉에 의한 감염자 비율이 증가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2011년 이후 에이즈 감염자가 가장 많은 연령군으로 올라선 18∼29세는 전체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 평균치보다 11% 포인트 이상 높은 71.5%였다. 

특히 18∼19세의 경우 동성 및 양성 간 성접촉이 92.9%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코호트 연구란 질본과 전국 대학병원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에이즈 감염자 추적조사를 뜻한다. 에이즈 감염자가 대학병원에서 에이즈 치료와 약 처방을 받으려면 주치의와 상담 후 전문 상담 간호사가 제시하는 표준화된 코호트 설문지에 정확한 감염 경로를 체크해야 한다. 

이번 역학조사는 젊은 남성의 에이즈 감염이 동성 간 성행위와 매우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는 사실을 분명하게 밝혀냈다는 점에서 그 의의를 찾을 수 있다.

김 교수는 “현장에서 에이즈 감염자를 치료하는 감염내과 교수들과 질본은 동성 간 성접촉이 에이즈 확산의 주요인이라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다”면서 “그럼에도 실체를 밝히는 데 어려움을 겪은 것은 객관적 자료가 없는 데다 여러 단체의 반발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사를 통해 질본이 동성 간 성접촉에 따른 에이즈 예방 및 관리정책을 분명하게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면서 “젊은 세대가 국가 미래의 주역임을 고려할 때 질본과 학계, 예방단체가 협력해 동성 간 성접촉 남성을 상대로 한 에이즈 예방대책을 하루빨리 수립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결과는 2016년 현재 전체 에이즈 감염자 1만1439명 중 10% 정도를 조사했다는 점에서 현존하는 국내 에이즈 연구조사 중 가장 높은 신뢰도를 갖고 있다.

글·사진=백상현 기자 [email protected]

그래픽=이은지 기자

405개의 댓글

2018.04.17
레즈는 허용되는 부분??
2018.04.17
동성애자들은 이 자료로 문란한 성생활에 조금 더 경각심을 가지고,

동시에 대중들은 이걸로 동성애자들을 혐오할 근거로 사용하지 않고, 동성애 자체가 아닌 문란한 성 접촉을 지양하며 건전한 관계를 지향시키는게


맞는게 아닐까.
2018.04.17
똥꼬충들 스멀스멀 기어나오는거보소
2018.04.17
에이즈에서 클린한 레즈 최고조넘
2018.04.17
뭐가 됐든 앞으로

"게이가 에이즈를 일으키는 건 아니잖아요." 라는 개소리는 안들었음 좋겠다.

지들끼리 물고빨고 뭘하든 상관없는데 왜 자꾸 엄한사람들 포비아만들면서 나쁜놈 만들지?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