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심리판단기준에 대한 대법원 판례가 나왔더라.

대법원 특별2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12일 장씨가 교원소청심사위원회를 상대로 낸 교원소청심사위원회결정취소소송(2017두74702)에서 원고승소 판결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법원이 성희롱 관련 소송을 심리할 때에는 그 사건이 발생한 맥락에서 성차별 문제를 이해하고 양성평등을 실현할 수 있도록 '성인지 감수성'을 잃지 않아야 한다"면서 "우리 사회의 가해자 중심적인 문화와 인식, 구조 등으로 인해 피해자가 성희롱 사실을 알리고 문제를 삼는 과정에서 오히려 부정적 반응이나 여론, 불이익한 처우 또는 그로 인한 정신적 피해 등에 노출되는 이른바 '2차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성희롱 피해자는 2차 피해에 대한 불안감이나 두려움으로 인해 피해를 당한 후에도 가해자와 종전의 관계를 계속 유지하는 경우도 있고, 피해사실을 즉시 신고하지 못하고 있다가 다른 피해자 등 제3자가 문제를 제기한 것을 계기로 비로소 신고를 하는 경우도 있으며, 피해사실을 신고한 후에도 수사기관이나 법원에서 진술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는 경우도 적지 않다"며 "따라서 성희롱 피해자가 처해 있는 특별한 사정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채 피해자 진술의 증명력을 가볍게 배척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 "법원이 어떤 행위가 성희롱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판단할 때는 우리 사회 전체의 일반적이고 평균적인 사람이 아니라 피해자와 같은 처지에 있는 평균적인 사람의 입장에서 성적 굴욕감이나 혐오감을 느낄 수 있는 정도였는지를 기준으로 심리·판단해야 한다"며 "장씨의 행위가 성희롱에 해당하는지 여부는 이 사건의 가해자가 교수이고 피해자가 학생이라는 점, 그 행위가 수업이 이뤄지는 실습실이나 교수의 연구실에서 발생했고 학생들의 취업 등에 중요한 교수의 추천서 작성 등을 빌미로 성적 언동이 이뤄지기도 한 점 등을 충분히 고려해 피해자들과 같은 처지에 있는 평균적인 사람의 입장에서 성적 굴욕감이나 혐오감을 느낄 수 있는 정도였는지를 기준으로 심리·판단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실관계) A대학 교수인 장모씨는 평소 소속학과 여학생들에게 "뽀뽀를 해주면 추천서를 만들어 주겠다"거나 "엄마를 소개시켜 달라"는 등의 부적절한 발언을 하고, 수업시간에 여학생들에게 백허그(뒤에서 안는 자세) 자세로 지도하는 등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이유로 2015년 4월 해임당했다. 장씨는 이에 불복해 교원소청심사위원회에 "해임처분을 취소해 달라"며 소청심사를 청구했지만 기각되자 소송을 냈다.

출처 : https://m.lawtimes.co.kr/Content/Article?serial=142098

-------
성인지 감수성 운운하니까 좀 거시기하긴 했는데, 사실관계를 보니 수긍이 가는 판례인듯.

1개의 댓글

2018.04.17
대인관계접촉동의서를 작성해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치 사회 판입니다. 정치 사회에 관련된 글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17 Politics 2012.07.18 89697
134433 와 댓글조작 너무심한데;; 3 한승연 2018.04.17 444
성희롱 심리판단기준에 대한 대법원 판례가 나왔더라. 1 쥬니 2018.04.17 175
134431 기식이 줬으면 한국당 슬슬 국회에 일하러 나올만하지않냐 4 년차 호그와트 대의원 2018.04.17 193
134430 당시 선관위가 일안했다고 까는데 난 이것도 기식이 탓이 크... 5 창원모텔 2018.04.17 220
134429 [사설] 추 대표, 野 비난보다 댓글조작 사죄가 먼저 아닌가 2 qwersdh 2018.04.17 306
134428 민주당보다 왼쪽에 있는 지지자새끼들 존나 재수없음 4 고르곤존나 2018.04.17 256
134427 좆국 왜 안 짜름? 3 AbeMraia 2018.04.17 259
134426 박범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을 존중한다" qwersdh 2018.04.17 88
134425 자유한국당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할 ... 6 qwersdh 2018.04.17 179
134424 올해 8,9월에 사법부 재미지겠다. 2 쥬니 2018.04.17 164
134423 자한당 선관위 결정 관련 논평 2 년차 호그와트 대의원 2018.04.17 145
134422 선관위가 뇌관이 될 확률은? 3 무한한 수명의 와... 2018.04.16 161
134421 한미 행정부 나가리된 고위 인사 리스트 4 PC 2018.04.16 151
134420 공수처가 지지부진한데, 특별감찰관 임명도 19개월 째 안되고... 쥬니 2018.04.16 71
134419 아글고 기식이 5000만 후원금이 어느정도냐면.ft 홍종학 2차전 창원모텔 2018.04.16 119
134418 지금 익게에 현재 대통령에 대한 중립적인 평가가 필요한 아... 영어왕 프리토킹 2018.04.16 93
134417 예비군은 아무리 봐도 전쟁때 소모품같아 5 년차 호그와트 대의원 2018.04.16 144
134416 文정부, 출범 11개월만에 고위공직자 8명 불명예 낙마 1 qwersdh 2018.04.16 196
134415 독립기관인 선관위와 입법부의 고발을 국민청원.. 7 창원모텔 2018.04.16 123
134414 문 정권 안에 북한의 CVID가 일어날까? 4 쥬니 2018.04.16 135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