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만화] 애미없는 흙수저썰 재업

67개의 댓글

2018.04.17
@라임이느
나는 그래서 남매는 다 사이좋은 줄 알았는데 친구네 집 놀러갔다가 친구랑 친구 여동생이랑 욕하면서 싸우는거 보고 충격받음
2018.04.17
학부모 참관일 같은거 없는게 더좋지 않냐
그냥 날잡고 영상으로 찍어서 애들이 수업받을 때 이런 식으로 행동합니다 보여주면 충분한거 아님?
@년차 익머생
나도 니 댓글 보면서 실시간 중계나 학교 축제 홍보영상처럼 개인신상이 보호되는 선에서 게시하면 되지 않나 싶었는데 그것도 애매한것 같음

요즘 학생들 과제하려면 무조건 컴퓨터가 필요한데 그거때문에 힘든 애들 비율 생각하면..
2018.04.17
@너때문에가입했다
컴퓨터 없는 집이야 있을 수 있다쳐도 요새 스맛폰 없는 집은 없지 않나...?
@년차 익머생
생리대 살 돈이 없어서 신발깔창, 수건 등을 이용하거나 무단결석하는 학생 수 통계 본적 있는데 가난하면 병원비나 최저생계비 정도는 지원해줘도 통신비 같은건 별다른 명목으로 지원받기 힘드니까 그런 우선순위조차 밀릴 정도로 가난한 학생수가 한해에 2만명 정도 된다고 알고 있음
2018.04.17
@너때문에가입했다
근데 가난한 학생들이 있는거랑 학부모참관일을 유지시켜야 하는 이유랑 잘 연결이 안되는데
집안이 가난하면 부모님은 거동이 불편하거나 반대로 생계가 바빠서 오히려 참석하기 힘들지 않음?
것보다 집이 맞벌이하거나 편부모 내지 여러 기타이유로 부모참관이 어려운 경우가 한해 2만은 그냥 넘을 듯
@년차 익머생
나 순간 내가 난독인가 했네
내가 처음 달은 답댓 보면 나도 너랑 같은 생각임

그래서 니 말마따나 실시간 중계해도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가, 직장인 퍽치기처럼 애들도 옷 브랜드 보고 납치한다는게 생각남
그래서 실시간 중계 말고 임의로 적당히 편집해서 올려도 되지 않을까 생각함. 그런데 더 생각해보니 생리대 살 돈이 없어서 등하교에 지장을 경험한 학생 비율이 높다 -> 여학생 기준으로 그정도면 남,여 합쳐놓고 보면 통신비 감당하기도 벅찬 학생수는 더 많다.
이러나 저러나 힘들겠구나 하는 결론에 도달함. 누구 말이 맞다 틀리다 하려는게 아니라ㅋㅋ
사실 이런 문제 해결하려면 결국 지원정책을 강화하던가 최저임금을 올려서 자급력을 높이던가 해야되는데 거기까지 가면 이야기가 끝이 안나지. 그런데 학생때 알바했던 경험으로 생각해보면 최저임금 올리는게 지원정책 강화보다 훨씬 직관적이고 뚜렷한 효과를 본다고 생각함
2018.04.18
@너때문에가입했다
글쎄 네말대로면 기승전 최저임금인상인데

나는 최저임금 오르면 물가도 같이 상승하고, 애초에 인건비가 상승하면
기업이나 사업장은 있는 인원을 자르고 자동화를 추진할게 뻔한 만큼
시장의 역학을 고려치 않은 인위적 임금상승은 오히려 대규모 실업사태를 불러올 거라고 생각해서...

내 개인적으로도 부모님이 맞벌이 하느라 참관일에 얼굴 뵌 기억이 없어서
참관일 폐지하고 그냥 수업 녹화해서 각자 자료를 발송해주는게 최선이 아닐까 싶음.
@년차 익머생
대규모 실업사태도 예측 못하면 경제인을 하면 안된다는게 개인적인 사상이긴한데 이미 마르크스가 150년 전에 원류를 만들어놔서 난 포기!

사실 말이 최저임금이냐 보장범위확대냐 싸움인거지, 최후에 유토피아적 망상좀 끼얹으면 근로행위 자체가 사치가 되어버리는 시기도 올 거라고 봄. 다만 그 때에는 인간의 몇%가 행복을 누릴 수 있느냐의 문제겠지. 이미 지금 당장도 계절마다 자가용끌고 놀러나가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하면서도 자신들은 불행한 세대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태반인데..

복지도 관심가지면서 느낀게, 금전적으로 혹은 신체적으로 불우한 사람들을 우선적으로 돕다보면 자신이 불우한 상태를 벗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머저리들도 너무 자주 보게 됨. 그래서 궁극적 해결책은 모든 인구가 최소한의 인간적 삶을 보장받되, 부가가치에 대한 징세부분을 지금보다 더 혹독하게 때려야 한다고 생각함. 사실 방법을 몰라서 못하나, 돈이 만악의 근원처럼 자리잡아서 수많은 논리적 사고들을 잠식하고 금전적 약자와 동냥아치를 구분하지 못할 정도로 염치가 멸종해버린게 문제인거지. 역설적으로 돈에 대한 욕망 덕분에 우리가 이만큼 누리는 것이기도 하고...

참관일에 대한 부분은 녹화자료를 개인적인 "선택"에 의해서 열람할 수 있게 하는게 제일 나을것 같긴하네
2018.04.19
@너때문에가입했다
나는 시장현황에 대한 분석도 없이 무턱대고 최저임금만 올리는 건 심각한 취업난을 야기시킬게 분명하다고 봐서
뭐 그 최저임금상승에 크게 영향을 받는 직장이라면 대체로 구직자들 입장에서도 그렇게 건실한 일자리는 아니겠다만
여하간 대한민국 기업들 잘나가는 기업들이 유독 눈에 띄어서 그렇지 영세하고 한계상황에 몰려있는 기업들이 꽤 많은 걸로 알고 있어
자동화가 가능한 분야라면 어떻게든 인력을 대체하는 방향으로 살아남겠지만 그게 힘든 경우라면 그대로 도태되는 경우도 많을거라고 봄

복지에 대한 논조는 나도 너랑 비슷함. 국가가 퍼주는 돈으로 아무런 노동없이 두다리 쭉뻗고 산다면 그것도 문제가 있는거임.
안그래도 최고소득세율이 결코 낮은 나라가 아닌데 허구한날 부자증세 외치면서 정작 수혜자들이 도덕적으로 해이해지는 걸 용납하는 건 말이 안되지.
최소한의 기반만 지원해주고 그 이후로 스스로가 계발을 해서 더큰 생산성을 갖도록 유도하는게 백번 옳다고 봄.

참관일 부분도 네 의견에 전격 동의!
2018.04.17
이런 누나 있으면 좋겠네 부럽다
TOE
2018.04.17
켜라
와... 너무 이쁘다
2018.04.17
이런 누나 결혼 하고 난 뒤 울고 친정 오면 매형 새끼 죽이고 싶겠다
2018.04.17
난 참관날에 부모님 온 사람보다 안온 사람이 더 많던데
2018.04.17
매형이 울리면 그날은 몽둥이 들고 찾아감
2018.04.17
난 있어도 한번도 안왔는데.. ㅠㅠㅠ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51471 오늘자 어메이징 킹익.jpg 49 승희님제발 31 2018.04.17
151470 말하는대로 이뤄지는 만화.jpg 21 넥센히어로즈우승 45 2018.04.17
[썰만화] 애미없는 흙수저썰 재업 67 타다라아 39 2018.04.17
151468 군대에서 들은 개소리 甲.jpg 85 BoA 61 2018.04.17
151467 펙트 쳐맞은 좆틴좆메리카 24 메르켈원반 36 2018.04.17
151466 체육관에 동생을 데리고온 이유.jpg 16 승희님제발 64 2018.04.17
151465 (자동브금)아주 조금 부담스러운 소녀 56 *사막여우* 51 2018.04.17
151464 ??? : 인하대? 그게 대학임?ㅋㅋㅋㅋㅋㅋㅋㅋㅋ 174 승희님제발 30 2018.04.17
151463 총기 격발 사고 모음 67 시은 16 2018.04.17
151462 오늘자 웃대배 최악의 성욕 대결ㄷㄷㄷ 70 승희님제발 60 2018.04.17
151461 욕심많은 두꺼비의 최후.gif 43 승희님제발 33 2018.04.16
151460 요즘 사회에 여성은 당연히 하등하지 ㅋㅋㅋㅋㅋ 36 승희님제발 92 2018.04.16
151459 프로듀스101 성폭행 가해자 혐의 근황. jpg 73 김칸쵸 66 2018.04.16
151458 크보.... 무너진 삼성왕조.... 해결책 45 오아시스 33 2018.04.16
151457 (폴란드볼) 즐거운 퀴즈시간! 34 드림랜드 27 2018.04.16
151456 판) 남편이 직업을 속였는데 사기결혼인가요? 69 중대장은너희에게... 29 2018.04.16
151455 흔한 대학교 축제 초대가수.jpg 80 er23ewfew 31 2018.04.16
151454 모쏠 찐따가 사후세계 가는 만화 80 짤툰작가 74 2018.04.16
151453 비행기속 비행기 42 전설 28 2018.04.16
151452 어쩌면 우리 33 No완벽 48 2018.04.16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