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글

무게


그냥 문득 어느순간 느껴졌다

체념한것도, 토라진것도, 화가 난 것도 아니었다.


그저 내가 아무리 하소연을 한다고 해도

이 감정, 이 무게는 그 누가 대신 들어 줄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온전히 내가 지고 가야할 짐이었다.


순간의 위로를 듣는다고 잠시나마 갖게 되는 위안은

담배처럼 단순히 기분만 낼 뿐, 본질은 오히려 마음가짐을 병들게 할 뿐이었다.


그래서였다.

한숨을 내쉬기 보다는 묵묵히 한발을 내딛고

그냥 언젠가는 쉼터나 목적지가 나오겠지 

정처 없이 터덜터덜 앞만보고 걷기 시작한게.


어차피 다들 내색을 하지 않을 뿐

죄다 어깨에 짐 한덩이씩 이고 각자 묵묵히 자기 갈 길을 가고 있을 텐데

이런 생각을 하니 

잠시나마 힘들다고 투덜거리고 싶었던 내 자신이 부끄러워졌고

굳게 닫은 입은 더욱 무거워졌다.


사실 어쩌면 이러한 날이 올 거라는 것은 알고 있었다.

그동안 너무 행복했기에,

분명 내 인생의 무게추 반대편에도 이만한 시련이 올려질 것임을 알고 있었다.

그 내일이 언제일지 모르기에 오늘을 더 열심히 행복하게 보내왔을 뿐.


그래서일까

폭우처럼 쏟아지는 이 짐을 견뎌내기가 좀 벅차긴 하다.

그건 아무래도 분명 이 길을 발 맞추어 같이 걸어주던 네가 없어서 일 것이다.


가끔 이렇게 비바람이 몰아치고 추운 날에는

젖은 옷을 벗어버리고 

뜨거운물로 샤워를 한 뒤

널 꼭 부둥켜안고 뽀송뽀송한 이불안에서

네 고양이와 함께 새근새근 잠들던 그 날이

내품으로 파고드는 너를 어루만지며

코끝에 전해오는 네 숨냄새를 기분좋게 들이마시던

그때가 참으로 그립다.


어쩌면 멀지 않은 미래

난 잠시 쉼터에서 이고왔던 짐을 잠시 내려놓고

걸어왔던 길을 뒤돌아보며 만족스러운 한숨을 내 쉴지도 모른다.

그 좋은 날 술 한잔 같이 기울일 네가 내 옆에 없을 거라는게

참으로 안타깝지만. 

인생 그 긴 길, 옷깃만 스친 수많은 사람들 와중에

2년 2개월간 같은 곳을 바라보며 말동무 해줬던 네게 참 고맙다.

그런 널 위해 건배를 할 수 있는 그날이

조금은 빨리 오길 희망해본다.


오늘같이 비바람이 몰아치는 추운밤만큼은.

2개의 댓글

2018.04.16
추덕추덕
2018.04.16
@개긴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조회 수
공지 [잡담] 타인 언급에 관련 공지입니다 overflow 1 2013.11.19 6333
공지 [잡담] 친목 금지입니다 22 overflow 1 2013.06.27 10586
공지 창작 판 입니다. 33 애드립 1 2012.09.27 12484
26474 [기타 창작] 만화 - 개드립의 온걸 환영해~ 2, 3 1 구름인간 1 2018.04.16 116
26473 [그림] 그림그림 3 코카인듬뿍 5 2018.04.16 348
26472 [그림] 세듀린 3 지니킴@ 2 2018.04.16 208
26471 [그림] 엑소 시우민 초고속 라임랩스 9 빅피쉬 2 2018.04.16 163
26470 [그림] 왕칼녀 3 갠지스강 3 2018.04.16 374
26469 [잡담] 안녕 창작판 친구들 질문있어 7 자취방남자 1 2018.04.16 164
26468 [그림] 그림그림 6 유누 7 2018.04.16 403
[창작 글] 무게 2 호미 1 2018.04.16 117
26466 [그림] 20180416 4 앰창공시생백수 4 2018.04.16 238
26465 [그림] 그림그림 7 코카인듬뿍 10 2018.04.15 542
26464 [창작 글] [창작 시] 강철 3 달달 1 2018.04.15 170
26463 [잡담] 타블렛 펜 망가졌다 4 하늘에서눈이 1 2018.04.15 234
26462 [잡담] 옛날에 그린 만화 가져옴 6 마우리가남입니다 2 2018.04.15 414
26461 [그림] dd 5 엇휘 14 2018.04.15 511
26460 [잡담] 님들 의견좀 들려주세요..(신티크vs아이패드) 18 너땜에가입함 1 2018.04.15 580
26459 [그림] 2018-04-15 5 2lighthero 3 2018.04.15 226
26458 [창작 글] 글)여름이 다가옴을 1 손바닥 2 2018.04.15 105
26457 [그림] 냥냥 2 박하맛후라보노 3 2018.04.14 185
26456 [그림] 인체&명암 연습 - 토르 3 부장님자비좀 3 2018.04.14 306
26455 [기타 창작] 만화 - 인터넷 세상] 개드립넷의 온걸 환영해~ 1부 4 구름인간 2 2018.04.14 172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