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0년 전 청동검 수준.gif

81B2AC1A-1A13-4D0C-8F74-E960A080AAC2.jpeg : 2500년 전 청동검 수준.gif

F3C7C194-9090-4886-817A-2559D2028E91.jpeg : 2500년 전 청동검 수준.gif

D5A8B89E-EA2D-4FAB-BE33-E6ACA81A0983.gif : 2500년 전 청동검 수준.gif

청동검(靑銅劍)으로 전체 길이 55.7cm으로, 칼날 표면에 마름모 꼴의 문양이 새겨져 있으며, 칼자루에는 실선이 둘러져 있고 남색 유리와 녹색의 보석으로 정교하게 상감이 되어 있다. 검의 표면에 월왕구천자작용검(越王勾踐自作用劍)이라는 문구가 금착으로 새겨져 있는데, "월나라의 왕 구천이 스스로 쓰기 위한 검을 만들었다."라는 의미다.


이 명검이 오왕(吳王) 부차의 모(矛)와 함께 초(楚)나라의 묘에서 발굴된 까닭은, 오(吳)나라가 월(越)나라에게 멸망한 후에, 오왕 부차의 모와 월왕 구천의 검이 함께 월나라에서 보관되다가, 월나라도 초나라에게 멸망하자 전리품이 되어 초나라의 무덤에서 부장품으로 묻히게 된 것으로 추측된다.

2500년이나 된 검인데도 불구하고 아직도 날이 시퍼렇게 살아있다. 청동이 비록 녹이 잘 슬지 않는다고 하더라고 도저히 2500년 전의 물건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보존이 잘 되어있다. 때문에 아래의 크롬 도금설처럼 실전한 고대 중국의 신비한 기술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도 많고 또 그렇게 나온 자료들도 많지만 사실은 우연히 밀폐가 극도로 잘 되었기 때문에 산소와 완전 차단되어 부식이 정지한 것일 뿐 고대의 신비한 기술 따위는 없다. 실제로 발굴 이후 조금씩 부식이 진행 중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그래도 아직까지는 매우 두꺼운 종이 여러 장도 쉽게 자를 정도로 정교하고 날카롭다고 한다.

일부 서적 등에서 크롬으로 도금되어 있어서 녹슬지 않으며 이런 크롬 도금 기술은 19세기에 와서야 재현 가능해진다는 설이 있지만 낭설이다. 2500년이나 지나도 날이 시퍼렇게 살아있는 모습에서 아마 그런 고급 기술이 있었던 것 아닐까하는 추측이 여러 단계를 거치면서 사실인양 와전된 것 같은데 여러 차례에 걸친 월왕 구천검의 연구 보고서에서도 크롬 도금에 관련한 내용은 전혀 나오지 않았다.

114개의 댓글

2018.03.13
@높고길게우는새
부시다 부수다 잘 구분해서 편-안
2018.03.13
묘가 우연히 산소가 완전히 밀폐되어 부식이 진행되지 않았을 뿐이지

출토된 이후로는 녹이 슬고 있다고 함
2018.03.13
@VenusAnus
이말 맞음
2018.03.14
@VenusAnus
밀폐 보존된 유물은 공기접촉하자마자 급속도로 산화됨
2018.03.13
저런 조상에서 어떻게 작금의 행태가 ㅠㅠ
2018.03.14
@번째닉변중
저런걸로 지들끼리 쑤시고 다녀서 다 죽어서 저런걸로 죽일 가치조차 없는 것들이 남았는데 그걸 또 탱크로 다 깔아죽였거든.
2018.03.14
@스틸리젼2
나 이거 알아.

자연도태랬어
청동검은 신분표시용도였다메
2018.03.14
크로메이트해도 저런 세월 못버팀..
2018.03.14
운석으로 만든 검이 안녹슨다는 얘길 본것같은데...
2018.03.14
월왕구천검은 기원전 500년경, 월나라 왕이었던 구천의 명으로 구야자라는 장인이 만들었어.
부식을 막기 위해 황화 처리를 했구.
구야자는 당대의 칼장인이었는데 그중에서도 구천검은 최고로 꼽히지.
월왕구천검을 본 한 감정가가 큰 도시 두개와 군마 천필의 값어치를 하는 훌륭한 검이라고 극찬했대.
2018.03.14
왜 꺼네가지고 부식되게 만들어 ㅡㅡ
@짜응찌잉잉
자기네 유물이니 관리 잘하겠징. 안꺼내면 가치ㄱㅏ 없자너..
존나 마법검같이 생겼네 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47027 손흥민 뽑은 피파18 유튜버.gif 59 빙그르르르돈다 34 2018.03.14
147026 시간을 멈추는 AV - 웃음참기 편.gif 47 빙그르르르돈다 39 2018.03.14
147025 따귀 안 아프게 때리는 법.gif 16 기분이너무나좋아연 38 2018.03.14
147024 북한 삐라 근황.jpg 145 기분이너무나좋아연 36 2018.03.14
147023 이 사진에서 위화감을 느낀 당신, 아스퍼거 증후군일지도..? 173 기분이너무나좋아연 45 2018.03.14
147022 3남매가 돌려서 본 수학의 정석 64 태종 이방원 31 2018.03.14
147021 고독사를 막기위한 신박한 아이디어.jpg 68 응기이잇 45 2018.03.14
147020 전설의 비둘기 23 월요일이다 37 2018.03.14
147019 우리집 껄룩이 한살된 기념 업로드다 71 캣잎 43 2018.03.13
147018 미묘 29 썬더오브젝트 44 2018.03.13
147017 다람쥐 적금 털림.gif 22 생각다섯번 25 2018.03.13
147016 냉동면 삼대장.jpg 120 방주교회 34 2018.03.13
147015 꽃뱀', 남자들 머릿속 완벽한 공상이자 SF" 129 오아시스 30 2018.03.13
147014 아이린 촬영 중 본심이 나온 카메라 감독 50 오아시스 42 2018.03.13
147013 [스압, 10MB 주의] 우리집 떼껄룩2 36 포카리시멘트 47 2018.03.13
147012 근력운동의 절정 '유니콘 홀드' 87 JRR톨킨 42 2018.03.13
147011 훈련소 2주차 지드래곤 근황 111 순수하고귀엽 48 2018.03.13
147010 '음주산행 금지' 첫날, 단속 반응 202 빨간맛 55 2018.03.13
2500년 전 청동검 수준.gif 114 응기이잇 40 2018.03.13
147008 맥도날드 신촌, 서울대입구, 사당점 등 폐점 조치...jpg 146 Skins 46 2018.03.1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