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빙상연맹 실명 저격 세번째 -부제 노선영으로 물타기하는거보고 어이터짐

Screenshot_2018-03-10-23-38-58.png : 빙상연맹 실명 저격 세번째 -부제 노선영으로 물타기하는거보고 어이터짐

오늘 아래기사보고 조금 약이 오르더라.


http://m.nocutnews.co.kr/news/4936637

단독]'누가 특혜인가' 노선영 국가대표 수당, 김보름의 2.5배

이 기사 소스가 어딜꺼같냐. 자료출처 안봐도 빙상연맹임.
그 흔한 선수 인터뷰도 없고, 오로지 연맹의 입장만 반영된 기사임. 올림픽전 노선영선수가 악에 받힌 고발에대해 연맹이 반박한 이야기와 맥락이 비슷하다

(노선영은 파벌보다 메달권선수의 편애 언급을 했지만 연맹발 기사로 예측되는 기사는 한결같이 '노선영도 한체대인데?'를 언급한다. 아니 시발놈들아 그럼 정재원선수는 고딩인데 왜 한체대에서 훈련받냐!)



촌내 훈련할때 주는 수당가지고 특혜여부를 따지고있네?ㅋㅋㅋㅋㅋㅋ 이런식으로 대놓고 논점비틀기를 시전할지 몰랐다. 먼저 연맹은 촌외훈련받는 선수 셋 이승훈, 김보름, 정재원선수가 자비로 훈련받았는지 밝혀야된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미 첫번째 글에서 이승훈선수의 개인 스파링선수가 연맹재원으로 운영되고 있다는걸 밝힌바 있다.



내가 폰으로 작성하다보니 업뎃이 게으르다. 두번째 저격기사후 몇개의 기사가 더 올라왔지만 주요 논점이 될것이며 실명이 담긴 기사만 언급해봄

11년 매스스타트 선발전 치르고 이후 시합은 모두 감독에 의한 추천제로 이뤄짐. 전명규 부회장은 '감독의 요청이 있었다'라고 했다.

그런데 지금 감독인 백철기 감독은 전명규 라인이니 그렇다치고, 그 앞전감독은 외국인 감독임.

내용은 스샷에 있고 다음 링크기사는 앞서 언급된 내용이 요약되있다.

http://m.ilyo.co.kr/?ac=article_view&toto_id&entry_id=290934



그럼 어째서 모두가 전명규 부회장에게 쩔쩔 맬수밖에 없을까?

이미 빙상계는 대학이든 연맹이든 실업팀이든 전명규 입김이 막강하기 때문이다.

14년 선수 성추행 논란이 있었던 코치가 지금 한체대에서 초중고생을 가르치고있다. 이 뒷배를 봐준게 전명규

그리고 성추행이 불거지지 않은 이유는 피해선수를 실업팀에 꽂아준게 또 역시 전명규.

http://m.ilyo.co.kr/?ac=article_view&toto_id=&entry_id=291344

10개의 댓글

다른 글에도 댓글을 달았지만

특정 선수 몰아주기와 사건 이후 언플이 문제의 본질인데, 본질에 집중하면 해당 내용에 대한 사과 이후 용서가 올바른 순서지 씨발

왜 뜬금 메달이 면죄부가 되며, 왜 수당을 더 받는 것이 꼬투리가 되는 건지 ㄹㅇ 이해를 못하겠다

씨발 숲무새 새끼들, 청어 태우는 냄세에 환장하고 달려드는 중립성애자 새끼들 주제에 존나 깨시민인 척 오짐
@바라트 성계 자치령
그 수당기사 쓴 임종률 기자가 말이 많음
저번 뉴스에서는 지가 입구에 수면때 방해받지않게 방해금지푯말 달아놓고
방 청소를 안해줬다고 지랄함
개븅신새끼임
2018.03.11
청와대에서 조사해보겟다고 했으니까 기다려 봐야겠죠
2018.03.11
@이제그마ㅁ
사실 연맹은 전정부때 한번 턴 기록이 있음. 전명규가 개인비리없는건 유명함. 저런 특혜조차도 저렇게 촌내수당정리해놓는거처럼 이미 공인문서화 되어있음.
2018.03.11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2259481

4년전 영상보니 그때는 비슷하게 들어왔네
근데 저땐 맨 뒤가 김보름이었나
거 재밌네
2018.03.11
@초특가신발
의미없는 이야기지 왜냐면 김보름은 14년 월드컵 매스스타트 메달리스트거든(때문에 기량문제도 아닐것)

그리고 팀추월 같은 맴버로 17년 아시안게임 은메달땃음.

노선영의 기량이 떨어졌나 아닌가가 중요한것보다 왜 시합 전날또는 당일 선두배치가 바뀐건지(연맹이 주장하는 선수요청이든 노선영이 주장하는 감독 통보든 선두배치가 갑자기 바뀐건 팩트), 왜 노선영 고발직후 이런일이 벌어진건지가 포인트지.

일부 주장처럼 노선영 기량이 확실히 떨어졌다면 중위로 보내는게 누가봐도 합리적 결정인데 그렇지않았으니 이런 불합리한 결정을 하게된 근거가 필요하겠지.
2018.03.11
@부산광역
너 많이 잘아는거같아서 조으다

유저개드립에 올라온 노선영 최근기사 글에도 적었지만
개근상 탄 애한테 학교빠진애가 "쟤는 특혜를 받았습니다!" 외치는 그딴 기사라서 이거 뭐지 했는데 리플들은 죄다 노선영 까는 분위기더라고

3주전인가 읍읍사이트에서 김보름 찬양하는분위기여서 거 신기하네 하고 퍼왔더니 붐베 바로가서 이건 또 뭐지 싶었는데
2018.03.11
@초특가신발
지금 올림픽직후 언론플레이 양상이

스케이트맘 폭로 - 반박기사 - 11년 이승훈 탱커역할한 선수 방송 출연 - 반박기사 - 노선영 공중파 출연 - 노선영 수당 기사

인데 반박기사는 하나같은 내용임.

특정선수 특혜는 없다. 모두가 원하면 한체대서 개별훈련가능하다. 노선영도 한체대다. 그러므로 파벌도 없다.

위에 수당기사도 이런내용 나오는데, 이런 맥락의 기사는 모두 연맹에서 친분있는 기자들 이용해서 기사내는걸로 추측된다. 이건 내 뇌피셜이지만 어째 취재기자는 다른데 한결같은 논리흐름이 보이는지 원..

논점은 한체대 파벌이 아니라 전명규부회장이라는 독재자의 존재 그자체거든. 파벌이야기로 논점흐리고 있음..
2018.03.11
@초특가신발
사실 그래서 김보름도 그 전명규부회장의 특혜시비중 한선수일뿐이지 만약 팀추월의 행태가 윗선의지시인가? 가 핵심문제라 김보름선수만을 탓할수도 없음.

연맹발 기사는 계속 노선영 - 김보름 구도로 잡고있고.
2018.03.11
@부산광역
거참..... 근데 또 나같은 문외한 입장에선
빙갤 가서 쭉 보다보면 이건 또 무슨소린가~ 싶은 것도 있어

물론 거기 써있는 글 중에 이상한 글들도 많지만 이거는 또 이런 시각으로 볼 수 있구나 싶은 것도 있음

상황이 어찌 흘러갈까 싶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8341 [기타 지식] (스압) 일반인들은 공감못할 2018년 패잘알 아이템 (미니멀룩... 88 박우리 18 2018.03.15
8340 [과학] 블랙홀이 만들어지는 과정 21 gogogog 8 2018.03.15
8339 [과학] (스압) 제논의 역설 49 엥거기완전 39 2018.03.14
8338 [기타 지식] 3월 14일이 무슨날인가 알아보자 10 엥거기완전 2 2018.03.14
8337 [기타 지식] (스압) 일반인들은 공감못할 2018년 패잘알 아이템 (테크웨어) 45 박우리 8 2018.03.14
8336 [기타 지식] (스압) 일반인들은 공감못할 2018년 패잘알 아이템 (저렴한 ... 45 박우리 6 2018.03.14
8335 [기타 지식] (스압) 일반인들은 공감못할 2018년 패잘알 아이템 (청키스니... 80 박우리 12 2018.03.13
8334 [기묘한 이야기] 난 이 회사의 유일한 동양인이다. (마지막) 7 아래앟 6 2018.03.13
8333 [기타 지식] 고디바 (godiva) 에 대해 간략히 알아보자 58 약둘기 2 2018.03.12
[기타 지식] 빙상연맹 실명 저격 세번째 -부제 노선영으로 물타기하는거보... 10 부산광역 8 2018.03.10
8331 [기타 지식] 단편소설) 가지 않은 길 9 해방된자 6 2018.03.10
8330 [기타 지식] 현실로 나타난 호버보드 23 펩시킹 9 2018.03.08
8329 [기타 지식] 고은 시인이 지금까지 300억원, 1년에 30억 넘게 받아 먹어온... 21 AbeMaria 35 2018.03.08
8328 [기묘한 이야기] 난 이 회사의 유일한 동양인이다 6 14 아래앟 15 2018.03.08
8327 [기묘한 이야기] 난 이 회사의 유일한 동양인이다 5 6 아래앟 5 2018.03.08
8326 [유머] 난 이 회사의 유일한 동양인이다 1~4 28 메르켈원반 37 2018.03.07
8325 [기타 지식] 빙상연맹 실명 저격 두번째-2- 2 부산광역 4 2018.03.05
8324 [기타 지식] [헬스] 견갑에 대하여 145 micalles 13 2018.03.04
8323 [기타 지식] 일본의 맛 - 간토(도쿄/카나가와) 47 김센세 8 2018.03.03
8322 [감동] 산티아고 순례길에서 격은 썰 22 오치 8 2018.03.0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