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이야기

난 이 회사의 유일한 동양인이다 5

그리고 날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푸른눈의 백룡 즉 백인이다.


'That is white' 란 문장을 해석해보자.

올바른 표현이라면 '바나나는 원래... 가 아닌 그것은 하얗다' 가 되겠지만 다른 의미로 해석하자면

'그것은 매우 백인 스럽다' 란 뜻으로 해석 될 수 있다. 이해가 잘 안된다면 아래의 내 경험 토대로 설명 해 보겠다.

회사 근처로 이사 온 다음날 이른 아침, 형광빛의 운동복을 맞춘 가족단위의 무리가 아침조깅으로 동네를 뛰는게 보인다. - 70% 정도 백인스러움을 인지했다.

시트콤에서 본듯한 장면이 내 앞에 펼쳐진 날 - 40% 정도 백인스러움을 인지한다

상대방의 가족 구성원중 공항 경찰이 있음을 안 날 - 80% 정도 백인스러움을 인지한다

말도 안꺼냈는데 '자신은 의도적이지 않은 피부색 때문에 남들보단 직업을 찾기가 쉬웠다'고 하면서 미안해하던 날 - 90% 정도 백인스러움을 인지한다

최신 스타워즈 영화를 찬양한다 - RUN


이 이야기를 꺼낸 이유는 저 '시트콤에서 본듯한 장면' 때문에 언급을 하였는데, 당신들이 이 기분을 느낀다면 필시 백인들의 대화를 듣고있기 때문이다.

이들의 대화는 군대의 감탄사이자 형용사이자 명사이자 주어인 'ㅅㅂ' 란 단어마냥 필수요소적인 단어들이 들어가는데 보통

'Literally' - 말 그대로 
'Feeling' - 감정 
'Owww' - 오우...

이 세 단어가 되시겠다.

하루는 일함에 있어 권태를 느끼던 어느 날, 난 나 자신 스스로에게 게임을 제안했다.

그다지 룰은 복잡하지 않은데 그냥 '백인x백인' 대화가 발생할 시; 저 위의 단어를 카운팅 해 1회당 1분 자체휴식을 즐기기로 한 점이다.

이 생각을 함과 동시에 백인 부처님의 선물마냥 반대편에 헤프닝이 일어났는데, 한 파일로 공동작업을 하던 두 백인의 파일의 파일이 날아갔고

대화를 회상해보자면 (밑줄은 독자의 보다 쉬운 해석을 위해 동양인 버전의 번역을 써놓앗습니다)

'오우...' 를 내뱉으며 제 3자 백인이 완벽한 스타트를 끊고
-(오...시발..)

'말 그대로 난 내 감정을 속일수가 없어! 난 매우 화가 나 있어!' 라는 백인 A의 탄식과 동시에
-(씨발!)

'난 오늘 아침에 이것이 일어날줄을 말 그대로 알았지만! 너의 감정을 상하게 하고 싶지 않아!' 라는 백인 B의 완벽한 리시버에
-(...시발)

난 그날 내 자신에게 한시간정도의 인터넷 서핑을 선물했다.

Temp 폴더에서 몰래 파일을 복구해 가져다 놓은 후 나의 규칙상 어쩔수 없이 빨리 퇴근하게 된 건 덤이다.



--------------------------------------------------------------------------------------------------------------


글쓴이가 댓글에 남긴 글


택시잡자
제가 곧 오하이오에 몇달간 가게되는데 미국은 첨가봅니다 조심해야할거나 팁 같은거좀 알려주실수있나요



난얼굴이되니깐
미국 안살아용 꺄르르꺄르르

택시잡자
낼부터 미국에 사세요

커피팔이
누가 사는지 물어봤어! 팁 주라잖아!

난얼굴이되니깐
오하이오 공항에 내리셔서 입국심사관에게 '오하요!' 라고 하시면 국빈급 대접 받습니다

커피팔이

6개의 댓글

2018.03.08
댓글이 더 웃기네 ㅋㅋㅋㅋ
2018.03.08
댕청한 번역문 ㅂㅇ
2018.03.08
재미없다
2018.03.0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존나 웃긴데
2018.03.08
개웃긴뎈ㅋㅋㅋㅋㅋㅋ
2018.03.11
ㅋㅋㅋㅋㅋㅋ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8341 [기타 지식] (스압) 일반인들은 공감못할 2018년 패잘알 아이템 (미니멀룩... 88 박우리 18 2018.03.15
8340 [과학] 블랙홀이 만들어지는 과정 21 gogogog 8 2018.03.15
8339 [과학] (스압) 제논의 역설 49 엥거기완전 39 2018.03.14
8338 [기타 지식] 3월 14일이 무슨날인가 알아보자 10 엥거기완전 2 2018.03.14
8337 [기타 지식] (스압) 일반인들은 공감못할 2018년 패잘알 아이템 (테크웨어) 45 박우리 8 2018.03.14
8336 [기타 지식] (스압) 일반인들은 공감못할 2018년 패잘알 아이템 (저렴한 ... 45 박우리 6 2018.03.14
8335 [기타 지식] (스압) 일반인들은 공감못할 2018년 패잘알 아이템 (청키스니... 80 박우리 12 2018.03.13
8334 [기묘한 이야기] 난 이 회사의 유일한 동양인이다. (마지막) 7 아래앟 6 2018.03.13
8333 [기타 지식] 고디바 (godiva) 에 대해 간략히 알아보자 58 약둘기 2 2018.03.12
8332 [기타 지식] 빙상연맹 실명 저격 세번째 -부제 노선영으로 물타기하는거보... 10 부산광역 8 2018.03.10
8331 [기타 지식] 단편소설) 가지 않은 길 9 해방된자 6 2018.03.10
8330 [기타 지식] 현실로 나타난 호버보드 23 펩시킹 9 2018.03.08
8329 [기타 지식] 고은 시인이 지금까지 300억원, 1년에 30억 넘게 받아 먹어온... 21 AbeMaria 35 2018.03.08
8328 [기묘한 이야기] 난 이 회사의 유일한 동양인이다 6 14 아래앟 15 2018.03.08
[기묘한 이야기] 난 이 회사의 유일한 동양인이다 5 6 아래앟 5 2018.03.08
8326 [유머] 난 이 회사의 유일한 동양인이다 1~4 28 메르켈원반 37 2018.03.07
8325 [기타 지식] 빙상연맹 실명 저격 두번째-2- 2 부산광역 4 2018.03.05
8324 [기타 지식] [헬스] 견갑에 대하여 145 micalles 13 2018.03.04
8323 [기타 지식] 일본의 맛 - 간토(도쿄/카나가와) 47 김센세 8 2018.03.03
8322 [감동] 산티아고 순례길에서 격은 썰 22 오치 8 2018.03.0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