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 상담 판

즐겨찾기
최근 방문 게시판

갑자기 무뚝뚝해진 그녀

1d845711 2017.10.01 4839
호감 갖고 있던 후배가 갑자기 무뚝뚝해졌어
성격도 좋고 이쁘고 너무 마음에 드는 아이야.

친해진지는 얼마 안됬어. 본격적으로 친해진건 지난달 부터였던것 같아. 애가 이번학기 자취하게 되면서 많이 외롭다고 자주 어울리자고 다가와줘서 너무 좋았다.

친해지면서 조금씩 호감표시를 했어. 확 다가가기에는 부담주는것 같아서 애매하게 했지.

얼마전, 얘가 긴가민가 했는지. 술자리에서 둘이 남았을때 은근히 떠보더라. 그자리에서도 애매하게 대답했지만 너를 좋아한다는 느낌을 갖게끔 대답했다. 내가 지 좋아하는지 눈치 챘을거야.

문제는 이 일이 있은 후부터 얘 행동이야. 나랑 있는 자리를 피하는거는 아니야
근데 눈빛이 어색하더라고. 예전에 편하게 대했더라면 지금은 뭔가 나를 의식하는거 같애. 거리를 두는 것 같은 느낌.
나를 재보려고 하는건가 생각도 들고
알아서 꺼저달라는거 같기도 하고.

이러고 나니까 얘한테 부담주는거 같아서 함부로 연락도 못하겠더라.
일단 연휴기간중에 천천히 고민해보려고해

얘는 왜이러는걸까ㅠ
잘해보고 싶은데, 그냥 포기해야 되는걸까?

9개의 댓글

79215daa
2017.10.01
솔직히 이런 글 보면 진짜 여자가 은근히 떠본게 맞는지, 글쓴이가 혼자 김칫국 마시고 설레발 친 건 아닌지 알 수가 없어서 뭐라 말해주기 힘듦
일단 애매하면 평소 하던대로 똑같이 행동해 그러면서 걔 말투 행동 보면서 어떤 생각인지 파악하는 수밖에 없지
여자는 별 사이도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너가 너무 좋아하는거 티낸거 아냐? 은근히 떠본게 진짜 맞는건가;;
0
1d845711
2017.10.01
@79215daa
진짜 은근히 떠봤다고 생각하고 조언좀.
어짜피 내가 김칫국 마시고 설레발 치는거라면 이미 끝난 건데 뭐.
0
79215daa
2017.10.01
@1d845711
은근히 떠본게 맞다면
평소처럼 행동하고, 어색한 그 느낌을 지우려고 노력해
어디 가서 뭐 먹을지 제안하거나 둘이서 자꾸 뭔갈 하려고 해
분위기 이상하다고 손 놓고 있으면 망하기만 할테니까
이러면서 관계 진전시켜야지 뭐
0
0590fc57
2017.10.01
네 말만 들어보면 썸인데
썸이라면 1달이면 쇼부를 쳐야하는 시점이라고 봄
그래서 여자가 술김에 여지를 주고 떠본 거 같은데
거기서 여자가 원하는 반응이 나오질 않고 네가 찐따마냥 어중간한 반응 나오니까
여자쪽에선 확신이 없어서 썸이 식어가는 과정같아 보이네 내가 보기엔
평소처럼 대하면서 계속 반응을 살펴보던지
아예 과감하게 나가서 쇼부를 쳐보던 지 둘 중 하나 아닌가싶다
근데 내가보기엔 타이밍 한번 놓친 것 같네
네가 서서히 다가가는 게 여자한텐 오히려 간보는 느낌 주고
자신감 없는 찐따가 빌빌거리는 것처럼 느껴졌을 수도 있다고 봄
0
1d845711
2017.10.01
@0590fc57
그래 빌빌대던게 맞는것 같다
0
0590fc57
2017.10.01
@1d845711
내 말대로라면 이미 타이밍 놓쳐서 좋은 상황이라고 보긴 힘들고
여자쪽이 식었으니 아마 어찌됐건 자연스레 끝날 사이라고 봄
내가 보기엔 반응 더 식기전에 다시 한번 만남 가져서
거기서 직접 네가 고백해서 확실하게 답을 내는 거 아니면
어차피 답이 없다고 생각된다
0
394d8fbe
2017.10.01
떠본 게 너한테 호감이 있어서 떠본 건지, 부담스러워서 확실히 안 뒤 자길 좋아하는 거면 밀어내려고 떠본 건지 그걸 일단 알아야지. 근데 그 차이도 구별 못할 정도로 센스가 없다면 후자일 확률이 높겠네
0
29b4bdff
2017.10.01
튕기는 걸 수도 있다...
나도 여친사귈때 그랬음...
일단 계속 부딪혀보고 한 보름 그렇게해봐 ㅋㅋ
0
81694571
2017.10.01
니가 착각한게 아니라는 가정하에.. 여자애가 나름 용기내서 시그널을 준건데 너가 애매하게 답해가지고 그 여자 입장에선 자존심 상한걸수도 있어. 진짜 잘해볼맘 있으면 적극적으로 다가가보고 아니면 마는거임.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8793 외향적인 사람들 외로움은 어느정도야? 4 fb86c7f6 11 분 전 48
408792 가족이 사기 당해서 빚이 덜컥 생겼다 6 c0f08894 22 분 전 142
408791 양극성장애 1형 27 916b0143 37 분 전 109
408790 일렉기타 배울지 고민 15 08606cb1 37 분 전 50
408789 맥날이나 버거킹에 파는 제로콜라는 다른 제로콜라임? 8 85128afe 38 분 전 122
408788 법정의무교육 어떻게들 진행함? 7 3df101f6 42 분 전 57
408787 ai관련 질문 5 4171559f 50 분 전 44
408786 내가 이제 갤레기 쓰면 인간이 아니다 3 01a8ae0a 1 시간 전 131
408785 폰 새로 살건데 어디서 어떻게 사는게 제일 좋음? 3 1b1230e5 1 시간 전 120
408784 남친이 갑자기 잘해주는거같음 32 eed71b64 1 시간 전 463
408783 ai 꼭 석사 가야 되냐? 20 3f9078f9 1 시간 전 171
408782 성형수술을 했다. 내가 원해서가 아닌 8 b7c52734 1 시간 전 328
408781 살기 싫어졌습니다 9 e3f1ef00 2 시간 전 184
408780 형광등 안정기 갈았는데 팔이 아픈게 고민 f218d15b 2 시간 전 70
408779 로스쿨 동기 결혼하는데 가야하나 13 0e57b03c 2 시간 전 215
408778 같이 운동하는 이성과 스킨십 어디까지 가능하다고 봄? 5 b124fcdb 2 시간 전 263
408777 늦게 배운 도둑질이 무섭다고 요즘 성에 엄청 집착한다... 30 ff9bc037 2 시간 전 349
408776 결혼식 청첩장 모임 고민 4 f9ac58f0 2 시간 전 128
408775 혹시 전공바꾸고 학점은행제 다닌사람있어? 3 ee8017d2 2 시간 전 65
408774 재치있는 영화 추천좀 20 caa60ad6 3 시간 전 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