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지식

그들은 아무것도 배우지 않았다.




000_Par8122649-656x365.jpg


 - 칼라 델 폰테 - 


전(前) 스위스 검찰총장

전(前) 유고슬라비아 국제형사재판소(수석검사)

전(前) 르완다 국제형사재판소장

전(前) UN 시리아인권위원회 위원



칼라 델 폰테 그녀는

스위스 검찰총장 시절에는 일명 "마피아 사냥꾼" 으로 불렸으며

한때 유럽 마피아들의 암살 리스트에 올라갔었고 

실제로 위협도 받았었지만 수사를 멈추지 않았던 강직한 검사였다.



640x392_48068_240741.jpg



이후 유고슬라비아 국제형사재판소 수석검사, 

르완다 국제형사재판소 소장을 지내며

UN 전쟁범죄 전문 수사관으로서 많은 전범들을 기소하고 처벌했다.



d54cedb2f8599b9ea8f010a471d9ada6-650x374.jpg



그녀는 2012년 UN 시리아인권위원회에 합류하였다.

시리아에서 탈출한 수천명의 목격자들을 인터뷰하고

수천건의 의료기록,사진등을 수집했다.


하지만



778166_47173_489.jpg



시리아에서 벌어지는 전쟁범죄등을 기록한 보고서를 최소 12편 이상을 상부에 보냈지만

아무런 조치도 취해지지 않았으며 전범 재판소는 열릴 생각조차 못하고 있었다.


심지어 시리아인권위원회 위원들을

시리아 입국조차 허락받지 못하는 실정이였다






8월 7일.


400x250x15e33306cdd2315d3bb8c54b35493cf75a822943.jpeg.pagespeed.ic.1r4bIKinoY.jpg



칼라 델 폰테는 UN 시리아인권위원회에서 자진사퇴를 발표했다.

그녀는 사퇴발표를 하면서 여러 발언을 하였는데



syria_10031_rtx1ctyj.jpg



"시리아 정부군, 반군, 유엔 안보리 모두가 악인이다"



n-SYRIA-large570.jpg



"좌절했다. 

나는 포기했다. 

우리는 전혀 성공하지 못했다. 

지난 5년간 헛된 노력만 해왔다."



ad_216378309-e1471591939690.jpg



"나는 정의를 위해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는 

이 위원회에 더 이상 남아있을 수 없다"



333.PNG



"오직 말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계속해서 말만 늘어놓는다."



123.PNG



"우리는 국제사회가 르완다에서 

뭔가 배운 게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렇지 않았다.

그들은 아무것도 배우지 않았다."




UN 시리아 인권조사위원회는 애초에 4인체제 였었고

저번에 위원이였던 태국 인권운동가가 사퇴.

이어서 칼라 델 폰테가 사퇴의사를 밝힘으로서


시리아 인권조사위원회는 

이제 2명만 남게 되었다. 




 

8개의 댓글

유엔 틀딱단체설
2017.08.17
유엔 식물 기관인게 하루이틀이야? 강대국 보조금 빠지는 순간 순식간에 무너지는 보기좋은 모래성 아니였음? ㅋㅋㅋㅋㅋ;;
2017.08.18
@그냥해본거임
미국이 어거지로 유지 중
ㄴㄴ. 여차할때 최고의 "명분" 이 될 수 있지.
2017.08.18
난 숲속친구들이 되기 싫으니 출처좀 주면 안 될까?
2017.08.19
유엔 그거 존재부터가 허울좋은 허세용이잖아
유엔말 무시하는 국가가 한두군데여야지
일단 걔내는 힘 이전에 돈도 없는게 더 치명적임
2017.08.25
@리플리
니 말 좀 애매함
내 전공이 이런거 공부해야 하는 쪽인데

힘이 없어서 돈이없다
돈이 없어서 힘이없다

이 둘 사이에서 존나 오갈데 없음

사실상 몇몇 국가들이 나머지 회원국들을 대상으로 영향력 행사하기 좋은 도구임
순기능이 많은 만큼 역기능도 많음
2017.08.25
@나한테왜이래
힘있으면 돈이야 끌어쓰면 되니깐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공지 [게임] 게임 연재, 게임 정보는 게임 연재 판을 이용 해주시기 바랍니다 91 overflow 5 2017.04.18
공지 [기타 지식] 후기, 리뷰, 감상문은 허용 하지 않습니다 overflow 2 2016.07.29
공지 [기타 지식] 글 작성 금지 항목들 overflow 2 2014.04.06
공지 [기타 지식] 연속적인 글과 제목에 대하여 28 overflow 2 2013.08.11
공지 [기타 지식] 읽을 거리 판 입니다. 44 애드립 2 2012.07.25
[기타 지식] 그들은 아무것도 배우지 않았다. 8 제국익문사 20 2017.08.17
7939 [기타 지식] 택배기사에 대해 ARABOJANG (나이츠단 입성 편) 15 아가붸붸 5 2017.08.15
7938 [기타 지식] 잠자는 거인을 깨운건 아닐까 19 억만주라 20 2017.08.15
7937 [기타 지식] [펌-밀리터리] 훌륭한 조연 - PBY Catalina 12 년째 밀덕 7 2017.08.14
7936 [기타 지식] 심심해서 써보는 중화요리집이 돌아가는 구조에 관하여 59 만원 주고 삼 34 2017.08.13
7935 [기타 지식] [펌-밀리터리] Big Fucking Cannon - "Karl-Gert" siege mortar 21 년째 밀덕 14 2017.08.12
7934 [호러 괴담] Reddit - 내 친구는 행복할 때 비명 지른다 & 기이한 연인 3 참다랑어 4 2017.08.11
7933 [기타 지식] 필리핀에서 지내면서 알게된 잡지식들 129 개얼탱 5 2017.08.11
7932 [기타 지식] 가위눌림에 대한 글을 보고 든 생각.Dog뻘글 11 노라 1 2017.08.10
7931 [기묘한 이야기] 스압)빌에게 일어난 일 5 삼선교오무성 3 2017.08.09
7930 [유머] 육방부 10 오아시스 3 2017.08.08
7929 [기타 지식] `볼일` 훤히 다 보이는 화장실"남성 인권은요?" 26 Bismarck 12 2017.08.08
7928 [호러 괴담] 불면증 6 쟈가 4 2017.08.08
7927 [기타 지식] 어릴 때 가위 두 번 눌리고 느낀 가위의 원인 (뻘글주의) 35 라분삼면 3 2017.08.08
7926 [기타 지식] [브금,14mb,짧음] 고소각을 재기 위해 만들어진 유령 도시 15 글리치욬 20 2017.08.06
7925 [기타 지식] 초기 탈모에 관하여... 별거없음주의 46 Reconitans 3 2017.08.05
7924 [기타 지식] (스포많음)무협 소설 소개-실혼전기 13 짬봉 1 2017.08.05
7923 [감동] (진지주의) 혐오할 권리에 대하여 - 혐오 편 18 구라댕 3 2017.08.04
7922 [호러 괴담] Reddit - 오랑우탄은 우리가 바뀌면 의심한다. 14 참다랑어 21 2017.08.04
7921 [기타 지식] (장문주의) 세계적인 현상 성 차별과 페미니즘 78 꾸덕꾸덕 8 2017.08.03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