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사실: 518 계엄군은 과잉진압을 하지 않았다.



「5월 18일 새벽 0시 20분, 저녁에 짜장면을 먹고 도서관에서 잠을 자는데 갑자기 공수부대들이 들이닥쳐 두들겨 패서 복통 및 구토 발생

전남대학교 병원 기록, 5.18 의료활동 <자료 기록 및 증언>, 광주광역시의사회, 115쪽 에서 재인용


처음 부상자가 병원에서 온 것은 18일날 아침으로 생각되는데 전남대생 대여섯명이 6시 반에서 7시 사이에 공부하러 가다가 군인들에게 맞아 머리등지가 다쳐서 왔다. 그래서 머리를 꿰매고 치료해 주었는데 이 학생들은 데모를 한 것도 아니고 실제 공부하러 갔는데도 무차별로 두들겨 맞은 것 같다.」
노준채(노준채외과의원장. 당시 노준채외과의원장), 공수부대원도 입원치료, 5.18 의료활동 <자료 기록 및 증언>, 광주광역시의사회, 198쪽


가장 기억에 남는 환자는 신혼부부로 당시 공용터미널 중간부분에서 택시를 타고 가다가 공수부대원들이 택시를 세우고 이 부부를 끌어내려 무작정 곤봉 등으로 때렸다는 것이다. 남편은 아래턱이 빠진 상태로 심한 부상을 입었으면 부부가 함께 머리 등에도 상처가 났었다. 나중에 이 부부가 병원에 다시 온 적이 있었는데 남자는 정신이 온전하지 않은 것 같았다.
당시 공수부대원들이 학생이나 구경하던 사람을 때릴 때는 3~4명이 한 사람을 거의 반 죽음 상태까지 집중적으로 구타하는 수법을 써서 부상자들은 두피가 갈라지고 그 자리에 피가 범벅이 되어 있었다.
이 들 부부도 택시에서 신혼부분답게 카메라를 들고 있었는데 공수부대원 여러명이 달려들어 집중구타를 해 남자는 거의 반죽음 상태였고 여자는 옷이 다 찢어져 입을 수가 없었다. 병원에서 아주머니들이 옷을 입혀서 산수동쪽으로 데려다 주었는데 정말 딱한 일이었다.」
- 심재영 (심산부인과의원장, 당시 심산부인과의원장), 5.18 의료활동 <자료 기록 및 증언>, 광주광역시의사회, 207쪽


택시 한 대가 지나가려다 붙잡혔다. 감색 양복에 하얀 와이셔츠를 입은 젊은 남자와 색동저고리에 빨간 치마를 입은 예쁜 새색시가 차에서 끌려 나왔다.…택시에서 끌려 나오자마자 신랑은 몽둥이와 장작개비 그리고 군홧발 세례를 무수하게 받았다. 이유도 없었다. 신랑은 '아이쿠, 눈이야'하고 외마디 소리를 지르며 눈을 붙잡고 땅바닥으로 뒹굴었다. 얼마나 맞고 채였는지 '눈알이 빠져버렸다'고 아우성이었다. 정말 눈알이 빠져버린 듯한 시늉을 하며 아파 죽겠다고 소리소리 질렀다. 신부도 군홧발로 채였는지 치마저고지가 갈기갈기 찢겨있었다. 신부는 자신의 몰골은 돌아보지도 않은 채 땅바닥에서 뒹굴고 있는 신랑을 붙잡고 엉엉 울며 '사람 살려, 사람 살려'라며 정말적으로 울부짖었다. 그런데도 군인들은 계속 신부를 걷어차며 욕지거리를 하더니 '빨리 꺼져'라고 소리를 질렀다.」
- 김영택 당시 동아일보 기자 증언, 김영택, 박사학위 논문. 5.18 광주민중항쟁 연구, 국민대학교 대학원 100~101에서 재인용


사실: 과잉진압이 아니라 그냥 지나가던 시민들 잡아서 두들겨 팼다

112개의 댓글

2017.07.16
@인퀴지터
ㄹㅇ ㅋㅋㅋㅋㅋ
0
2017.07.16
사형수인 유영철 같은 새끼를 자신들의 지지율과 선거를 위해 사면해주는거랑 뭐가 다른건지..

전두환,노태우 사면은 시발 어이가 없더라
0
2017.07.17
@무법시민
실질적으로 전두환 사면은 영삼이가 김대중 당선 전부터 주도했고,
김대중은 대통령 당선된 후 동서화합의 차원에서 동의해준거라고 보면 됩니다.
0
2017.07.17
야 여기 두마리있다 차단먹여라!ㅋㅋㅋㅋ
0
2017.07.17
마지막으로 증언하신 김영택 기자
생전에 518 관련해서 조낸 연구하던거 책으로 내놨음

사놓고 아직 읽진 않았는데, 올해 내로 완독해야지ㅠ
0
2017.07.17
근거 없는 단순 증언이라는건 위에 일베충말이 맞는데
0
2017.07.17
통한의 붐업 ㅋㅋㅋㅋㅋㅋ 우리 일베 친구들 ㅂㄷㅂㄷ하죠?
0
2017.07.17
어글 지렸다.

친척중에 광주분 계셔서 개고양이처럼 물어뜯을랬더니
낚시성 제목이다..
0
2017.07.18
정말 가슴 아픈거 알려줄까?저때 돈많지않은 서민들은 신혼여행을 제대로 못가는 부부가 많았었다고해 물론 택시도 잘 탈수가 없었고 그래서 신혼부부가 예쁘게 차려입고 신혼여행대신 택시를타고 시내 번화가등을 한바퀴 휙돌며 구경하는것으로 신혼여행을 대신하곤 했다고...그래서 나이잡숫고 자녀들이 신혼여행을 보내주는게 인간극장 이런데 종종 나오곤 했던거야 저분들은 아마도 신혼이었을 텐데 그걸 끌어내려 새신랑과 새신부를 줘팬거야 개패듯이...저런걸 당했는데 용서가 되냐?
0
왠 베충이 뻘소린가 하고 에프킬라 들고왔는데 개념글이구나
1
난 저때 상부에서 내려온 명령에 따른 병사들은 책임이 없다고 보는데(전쟁범죄 저지른사람들 말고)
아닌말로 병사들한테야 얘네 전부 빨갱이라고 해버리면 2년(당시엔 3년인가)간 외부매체 접촉이 힘든상황의 병사들이 어떻게 자의적인 판단을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그리고 잘못된 명령을 듣고도 저항하지 않았다고 깔 정도의 사람들이면 본인 군생활때 이상한 똥군기 겪을때마다 저항하셨겠죠?
0
2017.07.21
추천수 99개 ㄷㄷ
0
무분별한 사용은 차단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추천 수 날짜
10843 [역사] 한 명의 소녀와 파키스탄에 관하여 7 골방철학가 8 7 시간 전
10842 [역사] 밀덕지식) A2/AD란? 2. 현실은 시궁창이야 7 밀덕 9 15 시간 전
10841 [기타 지식] 호랑이의 울음소리에 관하여 4 저변태아니에요 4 1 일 전
10840 [과학] 협력과 배반 중 어느쪽이 우월한 전략일까? 21 동식 14 1 일 전
10839 [기타 지식] 2021 인문계 자연계 입시결과 jpg. 40 꾸모야 9 1 일 전
10838 [역사] 러시아의 PMC '바그네르 그룹' 15 다크모드 10 1 일 전
10837 [기타 지식] 양도세총정리글 7 리오토마치다 0 1 일 전
10836 [기타 지식] 입주에대한 모든 준비과정 총정리글(끝판인듯) 7 리오토마치다 1 1 일 전
10835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미시간의 악몽, 미시간 킬러 3 그그그그 1 1 일 전
10834 [유머] 개가 될 용기와 삶 47 한그르데아이사쯔 40 2 일 전
10833 [기타 지식] 영국 지명의 숨은 뜻을 알아보자 10 까치까치 12 2 일 전
10832 [역사] 밀덕지식) A2/AD란? - 1. 간단한 배경지식등 3 밀덕 12 2 일 전
10831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병원에서 남편을 공격한 아내 2 그그그그 6 3 일 전
10830 [기타 지식] 마음챙김(명상)에 관심있는 개붕이를 위한 소개글 8 게슈탈트붕괴방지... 5 3 일 전
10829 [역사] 김구를 변론하다 (2) – 친일파가 만든 민족영웅? 19 이제시작 0 4 일 전
10828 [과학] 도카이촌 핵 임계사고 환자들의 초기 치료 결과 4편 55 바른말고운말하는사람 24 4 일 전
10827 [호러 괴담] [살인자 이야기] 불타는 감옥, 풀라우 세낭 2 그그그그 3 5 일 전
10826 [기타 지식] 짱국 쪽국이 한국문화를 경계하는 이유 26 국밥햄 39 5 일 전
10825 [기타 지식] 범죄의사 면허취소와 백신거부에 대한 젊은의사들의 입장 74 케리만 22 6 일 전
10824 [기타 지식] 방탄복 JPC (Jumpable Plate Carrier) 41 알파카파카카 6 6 일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