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e207edac08b9ff8975e55fc10004ce4.jpg


화를 붙들고 있는 것은

누군가에게 던질 작정으로

뜨거운 석탄을 손에 쥐고 있는 것과 같다.

하지만 그것에 데는 것은 바로 자신이다.

                                                                      -싯타르타 고타마(부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