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영화들은 뭐 예산이 저예산이니까 배경잡음같은거 들어가도 그럴 수 있다 치는데

울나라는 뭐 대작영화들도 배우들 목소리는 작고 배경음은 존나게 커서 

배우들 발성 문제도 아니고 후시녹음을 했는지는 모르겠는데 해서 그런거면 

결과적으로 오디오감독쪽에서라도 좀 배우들 목소리라도 잘들리게 조절을 해줘야 하는거 아니냐?


한국어로 얘기하는데 자막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느끼는 경우도 있음.

외국영화들은 알아듣진 못해도 목소리가 들리긴 하거든 자막이 있어도


내부자들은 전반적으로 그렇고

곡성은 초반장면 빗소리가 대사를 다 씹어먹어버리던데 의도한건지는 몰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