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는 겨울 이었고, 초소 교대를 위해 움직이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간부동초로 이동하기 위해 눈 소복하게 쌓인 산을 나와 간부 1명 통신병 1명 총 셋이서 움직였다.

이동은 일렬로 전방에 간부, 중앙 통신병, 후방 본인으로 움직이는 도중에 중간 기점마다 통신병이 초소와 무전을 하게 되어있었다.

간부와 나는 친했기에 잡담을 하느라 둘이 나란히 걸었고
통신병은 뒤에서 걸었는데, 약 40분? 걸었을까 간부의 핸드폰으로 중대장의 전화가 왔다.
(확실한 대화내용이 아닌 대략적인 내용임을 감안)
중대장: 김중사, 작전이 장난이야?
김중사: 충성, 중대장님 무슨 말씀이십까?
중대장: cctv로 다 봤는데, 통신병은 어디다 팔아먹고 통신병 이세끼는 99k로 장난 무전이나 하고 말이야. 작전이 우습지?

중대장의 말에 나와 김중사는 뒤를 돌아봤고, 통신병은 사라졌으며 눈 쌓인 바닥에는 두명의 발자국만 남아있었다

신기한건 처음 작전을 나갈때 소초 cctv에는 김중사,본인,통신병 셋이 나간게 포착 되었다.

이 일이 상부에 보고 되지는 않았지만, 다른 중대에서도 이와 비슷한 일을 겪은 정황까지는 알게되었고 사건이 커져갈때쯤 난 전역해서 뒷 이야기 까지는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