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tway.png




지난번 내가 작성한 글에서 ( 대마초에 관한 글- http://www.dogdrip.net/167921610 )

내가 게이트웨이 이론을 개소리라고 대충 설명한 것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불만을 표시해서

게이트웨이 이론이 왜 아직 ‘이론’ 일 뿐인지에 대해 설명해보고자 한다.




1) 게이트웨이 드럭 이론 (Gateway drug theory)이란?

간단히 말하자면 강도가 약한 성분을 시작으로 점점 더 강한 것을 찾아나서는 것을 말한다.

이 아이디어가 처음으로 등장한건 거짓 선동과 날조로

미국에서 대마초를 불법화 시킨 장본인인 해리 앤슬링어가 1950년대에 들어

본래 “대마초는 사람들을 살인자로 만든다”는 주장에서

“헤로인 사용자들의 절반이 대마초에서 시작한다”로 입장을 바꾼 것에서 유래 된다.


2) 게이트웨이 드럭 이론이 주장하는 것

대마초를 구입할 때 딜러들이 더 강한 약을 권유하기 때문에 대마초는 게이트웨이 드럭이다.

대마초를 자주 피다보면 내성이 생기고 그로 인해 강도가 더 높은 다른 약을 시도하고 싶게 만든다.



3) 왜 게이트웨이 드럭 ‘이론’인가?

게이트웨이 드럭 이론은 약물, 특히 마리화나 반대주의자들 입에서 자주 오르락 내리락 하는 단어인데

사실 이 이론을 뒷받침 할 제대로된 근거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 학계의 지배적인 평이다.

왜냐하면 게이트웨이 드럭 이론이 사실이 되려면 일찍이 대마초를 접하고

이후에 더 강한 약물을 찾아 나서는데에 정확한 인과관계가 성립 되야하는데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보통 게이트웨이 이론에서는 대마초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 보다 코케인을 할 확률이 104배 높다라는 둥의 소리를 하는데

이것 또한 상관관계일뿐이지 인과관계는 아니다.

예를 들어, 어렸을때 태권도를 배운 사람은 다른 사람들보다 격투기 선수가 될 확률이 높다고 치자.

그럼 태권도는 격투기 선수로의 “게이트웨이”인가?


1999년에 Institute of Medicine에서는

“Patterns in progression of drug use from adolescence to adulthood are strikingly regular.

Because it is the most widely used illicit drug, marijuana is predictably the first illicit drug most people encounter.

Not surprisingly, most users of other illicit drugs have used marijuana first. In fact, most drug users begin with alcohol and nicotine before marijuana - usually before they are of legal age.

In the sense that marijuana use typically precedes rather than follows initiation of other illicit drug use, it is indeed a “gateway” drug.

But because underage smoking and alcohol use typically precede marijuana use,

marijuana is not the most common, and is rarely the first, “gateway” to illicit drugs use.

There is no conclusive evidence that the drug effects of marijuana are causally linked to the subsequent abuse of illicit drugs.”


“성장기에서 성인이 될 때까지 약물의 사용 패턴은 굉장히 균일하다.

대마초는 가장 흔하게 사용되는 불법 약물이기 때문에 보통 가장 처음으로 경험하는 약물이다.

그리고 다른 불법 약물을 경험 해본 사람들도 일찍이 대마초를 먼저 사용 한다.

하지만 사실 대부분의 약물 사용자들은 보통 청소년기에 대마초를 접하기 이전에 니코틴과 알코홀부터 사용한다.

이러 한 점에서 대마초는 보통 다른 불법 약물을 접하기 이전에 경험 하기 때문에 어쩌면 ‘게이트웨이 드럭’이 될 수도 있다.

그러나 미성년자들은 대개 담배와 알코홀을 대마초보다 먼저 경험한다는 점 때문에 대마초를 ‘게이트웨이 드럭’이라고 하기엔 어렵다.

대마초가 다른 약물 남용으로 이어진다는 결정적인 증거는 없다.” 라고 말한다.

( 출처- https://www.ncbi.nlm.nih.gov/pubmed/10839332 )


또한 최근에 미국과 캐나다의 연방 건강 기구인

American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와 Canadian Institutes for Health Research에서

마약을 접해보지 않은 젊은 노숙자들을 10년간 추적하면서 연구를 진행한 결과

매일 대마초를 피는 사람들은 마약을 사용 할 확률이 34프로 낮았다고 한다.

오히려 게이트웨 효과의 반대가 되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 출처- https://www.theglobeandmail.com/canada/british-columbia/article-daily-cannabis-use-could-delay-at-risk-youth-from-moving-to-higher/ )


더 재미있는건 미국의 DEA(Drug Enforcement Administration: 마약단속국)에서

대마초가 게이트웨이 드럭이라고 명시 한 사실을 홈페이지에서 삭제 했다는 것이다.

게이트웨이 드럭이라는 것 뿐만이 아니라 대마초가 정신병을 유발한다는 것과 지각 능력을 떨어뜨린다는 정보도 함께 삭제 했다.

( 출처- http://thehill.com/blogs/pundits-blog/the-administration/319996-federal-gov-apparently-dropped-gateway-drug-theory )


해리 앤슬링어가 50년대에 주장했던 “헤로인 사용자의 절반은 대마초에서 시작한다”는

게이트웨이 이론이 어느정도 맞는 말이라면

헤로인 같은 하드드럭 사용자의 숫자와 대마초 사용자의 숫자가 어느정도 납득이 가는 비율로 존재해야하는데

통계에 따르면 대마초 사용자가 헤로인 사용자보다 24배가량 높다

( 출처- https://www.samhsa.gov/data/sites/default/files/NSDUH-DetTabsPDFWHTML2013/Web/HTML/NSDUH-DetTabsSect1peTabs1to46-2013.htm )


“대마초조차도 구하는게 어려운 상황이라면 헤로인 딜러를 찾는건 어렵다.

하드드럭 판매자들은 법적으로 더 많은 부담에 노출 되기 때문에 대마초 딜러들에 비해 잘 알지 못하는 새로운 고객들을 믿지 않는다.

하지만 대마초를 구매하며 하드 드럭에 관심을 내비치면서 자기를 충분히 증명해 보인다면

딜러들은 자신의 하드한 제품들을 소개 시켜 주거나 지인에게 연락해줄 것이다.”

( 출처- http://healthland.time.com/2010/10/29/marijuna-as-a-gateway-drug-the-myth-that-will-not-die/ )


“대마초와 다른 불법 약물들은 약물의 효과가 아닌 유통망에 의해 상관관계가 만들어진다.

대마초가 사실상 합법이며 정부가 현재 수 십년간 유통망을 통제하는 네덜란드 같은 경우에는

대마초 사용률이 미국보다 낮으며 대마초 사용자들은 다른 불법 약물을 사용 할 확률이 낮다.”

( 출처- https://www.nytimes.com/roomfordebate/2016/04/26/is-marijuana-a-gateway-drug/fears-of-marijuanas-gateway-effect-vastly-exceed-the-evidence )


"The gateway effect, if it exists, has at least two potential and quite different sources (MacCoun, 1998). One interpretation is that it is an effect of the drug use itself (e.g., trying marijuana increases the taste for other drugs or leads users to believe that other substances are more pleasurable or less risky than previously supposed). A second interpretation stresses peer groups and social interactions. Acquiring and using marijuana regularly may lead to differentially associating with peers who have attitudes and behaviors that are prodrug generally, not only with respect to marijuana. One version of this is the possibility that those peers will include people who sell other drugs, reducing the difficulty of locating potential supplies. If the latter is the explanation, then legalization might reduce the likelihood of moving on to harder drugs compared to the current situation."


“게이트웨이 효과가 만약 존재한다면, 적어도 두 가지 다른 원인이 있을 것이다.

첫째로, 약물의 효과 자체가 다른 약물을 시도해보게끔 사용자를 자극 하는 것이고 둘째로, 사회 환경적인 요소가 있다.

대마초를 구하고 사용할때 보통 꼭 대마초 뿐만이 아니라 약물에 대해 긍정적인 사회망이 구축 될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구축한 사회망을 통해 다른 약물을 파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고

새로운 약물을 구하는데 어려움을 덜 수도 있을 것이다.

만약에 두번째 경우가 게이트웨이 효과의 원인이라면 현재의 상황보다

합법화가 더 강한 약물로 옮겨 가는 것을 방지 할 수 있을 것이다.”

( 출처- https://www.rand.org/content/dam/rand/pubs/occasional_papers/2010/RAND_OP315.pdf )



4) 결론

이렇듯 여러 저명한 기관과 정부 기관들에서 조차도

대마초의 게이트웨이 효과의 존재 유무에서부터 회의적이거나 전면적으로 부인하고 있다.

게이트웨이 이론은 그럴싸하게 들리지만 애초에 그 유래 자체가

자신의 이해 관계 때문에 권력을 이용하던 거짓말쟁이로부터 탄생 했다는 점에서 신빙성을 얻기가 힘들다.

대마초가 많은 사람들의 “첫번째 약물”이 되는 이유는 그냥 단순히 구하기 쉽기 때문이다.

결코 대마초가 더 강한 약물로의 관문 역할을 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