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이 글을 쓰는 이유는

나같이 자취에 대해 무지하고

아무 대책 없는 사람을 위해

내가 오늘 겪으면서 알게 된 정보를 공유하고자 씀

왜냐하면 내가 원룸에 대한 정보를 얻을려고

인터넷을 뒤졌을 땐 광고글이 80프로여서 가독성도 오지게 떨어지고

뭔 소린지 하나도 이해가 안갔거든

나 같이 진짜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 보고 도움이 됬으면 좋겠다

아 그리고 아직 집 못구함 ㅋ

이상과 현실은 오지게 다르더라..

집 찾으러 나중에 다시 가봐야해..




일단 나는 흙수저임

집에서 보증금을 지원 받기 애매하고

그렇다고 내가 지금 모아둔 돈도 없는 상황에서

관악구 신림동에 100/30 선의 원룸을 구할 수 있다더라!

의 카더라 통신은 나를 설레게 했다


이거 하나만 알아주라 그 금액으로 애초에 구하는게 무리지 ㅉㅉ 작성자 도둑놈심보네

이런 생각말고 내 심정으로는 아 이런 적은 금액으로도 내게 길이 열리는구나!

라는 생각을 가졌었다는거로 넓은 아량으로 이해해주라

현실감각이 없다는거 인정한다

하지만 그 분야에 대한 지식이 하나도 없었는걸..



자취하거나 서울 상경하게 되는 이유야 각자 다르게 많으니까 생략하고

나도 모종의 이유가 생겨서 서울살이의 필요성이 생겼으나

내가 아는게 아무것도 없었다


그 전에 학교 다닐때는 하숙을 해서 그냥 하숙비만 주면 땡이였고

주변에 친구들 원룸 구할 때 얼핏 들은 이야기로는 보증금 500에 월세 30이다더라

정도만 알고 있는 똥 멍청이 였다


이 멍청하고 대책 없는 나는

티비만 틀면 나오는 '방값이 얼만데' , '야 축하한다 너 안심중개사 됬다더라' 를 주구장창 봐왔기에

아 저기서 방 구하면 되겠다 라는 안일한 생각을 갖고 있었다

이게 왜 안일했는지 진짜 멍청해서 몰랐음

익게에 100/30을 말하면 반반이었다

'그런 매물 없다 너 진짜 모르는거다' 랑

'있긴 있는데 사람사는데 아님;;'  정도

나는 이해가 안됬던게 직x,다x 에 사진 올라오고 가격 저렴하고 한데 대체 왜 없다는 걸까?

라고 멍청하게 생각했다

그리고 이 멍청함의 근원지는 실제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100/40 선으로 원룸을 구한 애들이 있었다는 거였음

ㅇㅇ 있음 실제로 구하고 그렇게 사는 애들한테 내가 물어봤고 사실임

근데 문제는 진짜 '집' 이라는 개념만 구한거드라..



문제점이 뭐였냐면 허위매물에 대한 지식은 어느정도 접했었다고 착각했었던 거드라

구글링을 해보면 허위매물에 대한 인터넷 기사가 2015년 쯤 해서 문제가 대두 되었고

그로인해 여러 방면을 통해 해결하겠다! 라는 기사가 또 나왔었고

그 이후로 전혀 허위매물 관련 기사가 없어서

'아 지금은 해결됬겠구나'

'지금 방학 시즌이라 방이 많이 나오는 거겠지'

라는 결론을 내렸는데

익게에 누가 진짜 가보면 현실을 안다는 소리가 절로 나오는 경험을 오늘 했찌



어플을 통해 방을 보고 내가 연락을 줬다

진짜 좋은데 살고 싶은건 누구나 다 똑같지 않음?

가격이 비슷한데 더 좋아보이면 당연히 그쪽 가고 싶어짐

그래서 연락을 주면 이새끼들이 문제인게

내가 본 매물에 대해서는 말을 안함

'나는 매물번호 -----번 보고 연락드렸는데요' 하면

'보증금 얼마에 월세 얼마까지 생각하세요?' 라고 답한다

5번 전화 했는데 5번 다

애시당초 그 매물은 없는거임

주로 하는 말이 '아 방금 나갔는데' , '아 그거 조건이 달라요' <-이거 개 당함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얼마까지 생각해봤냐고 물어보고

하는 말이 다 똑같음 그 금액으로는 좀 어려울 수 있다


그러면 시x 애시당초 공고를 그렇게 내지 말든가

막상 전화하면 다 똑같음 ㅇㄱㄹㅇ ㅂㅂㅂㄱ 


내 머릿속엔 수압이 어떻고, 햇빛이 어떻고, 주변 이웃이 어떻고, 편의시설이 어떻고 생각중인데

저런말 들으면 개당황스럽다

방 위치도 다름

죄다 공고에는 역 주변으로 찍어놨는데

지하철이란게 존재하는가 라는 의문이 드는 오지에 집이 있음

이 부분에서 알게된 사실 신림1동~9동까지를 권한다면

지하철은 거의 포기해야된다고 생각되드라

에베레스트산 오르는 세르파들이 좋아할만한 언덕에 집이 있더라

물론 신축 많음 ㅎㅎ

ㅎㅎ..


그리고 5명 중에 4명이

공인중개사 사무실도 없는

이상한 사람들이었다


내 생각엔 부동산가서 앉아서

이 위치에 어떤 집이 있고 여길 여길 가볼거에요 였는데

이상한 공용사무실 같은데 가서

있는 매물을 가져오는게 아니라

매물을 떼오는(?) 느낌으로 가져와서

소개해주드라


이 부분은 자세히 모르겠는데

정식 공인중개사가 아니기 때문에 뭐가 뭐가 위험하다드라 라는 카더라 통신을 

오늘 듣기는 했음

어플에 소개에는 공인중개사 사무소 라고 소개되있는데

가서 받은 명함에는 공인중개사 사무소 이름도 다름


공인중개사랑 다른점은 뭐였냐면

이게 좀 중요한데

계약을 하진 않아서 모르겠는데

자신들은 복비를 받지 않고 오히려 계약하면 현금으로 보상을 주겠다라는 식으로

나한테 이야기하드라 10만원 가량 돌려준다고 그랬나?

이 부분 아는 사람 댓글 달아주라 카더라 통신에 의하면 문제발생시 복잡해진다 정도만 앎


//

1번 지하철이랑 조금 가까운 똥망 집을 보여줬고 고시원보다 작던데 원룸이라 부름 

그래서 걸렀고


2번 지하철에서 엄청 멀어졌는데 정류장이 바로 앞임을 강조하는 집에 갔는데

그냥 딱 허위매물이 아닌 어플에서 볼 수 있는 진짜 정직한 매물이 있었는데 가격이 비쌌음

근데 자신들은 원래 이정도 금액이라면서 이빨 오지게 텀


3번 지하철이 존재하는가 라는 의문을 가지게 되는 정류장도 조금 멀어진

지금 입주 중인 신축 원룸을 보여줌

가격은 1-3 순으로 점점 더 올라가고


여기서 사실을 정리하자면 3번에서 아 이정도 매물이 현실적인거면

어플에 나와있는 진짜 현실적인 매물이 훨씬 싸다는거야

이빨만 오지게 털고 이게 한계다 니 금액에선 이게 최선이다

이것도 조금 오버페이 해야 니가 들어올 수 있다 라고 이빨터는데

내가 현실적이지만 부정했던 그 매물들 가격이 훨씬 저렴하고 위치도 괜찮음


여기서 그냥 아 3번 마음에 드네요 명함 주세요 좀 더 둘러보고 연락드릴게요

하고 나옴


그리고 나서 세네군데를 더 연락했는데

1 매물 확인해보고 연락 준다더니 4시간 뒤에 매물이 없네요 한거 (허위매물)

2 지금 다른 고객님이랑 계약하느라 연락을 늦게 받았네요 근데 방금 그거 나감 이라고 한거

3 아 100/30은 단기만인데 거기 안적혀있던가요? 

(ㄹㅇ 안적혀있고 보증금 조정 가능한 것처럼 씨부려놈 100/40 , 200/38 , 500/35 이딴식으로 명시해놓고 보증금 조정 가능. 근데 연락하면 그거 단기 금액임 ㅋ)

4 그 금액에 역세권은 쫌;; 200 가능? 노가능? 그럼 조건 말해줘요 알아보고 정리해서 보내드림 (연락 안옴)


4가지 사례가 모두

결국엔 얼마까지 생각하셨나요? 레파토리로 감


이러고 5번째 연락 기다리다가 지쳐서 집가는 버스 탔다


물론 현실적으로 어려운 금액이긴 했으나

실제로 구한 사례가 있고 걔네 한테 물어보면

잘 안알려줄려고함 약간 비밀스런 느낌의 정보 공유 형식으로..

좋은 매물이 분명 있긴 하지만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그런걸 찾고 있고 찾기 힘들다는 걸 알게됐다


결론적으로 집으로 돌아오는 고속버스 안에서

하루종일 나 진짜 가진게 없구나만 느끼다 온 하루였다

나 대책도 참 없구나 싶더라

서울을 살아야할 필요성이 생겼는데

무리라는 사실에 무기력해지드라


일단 더 찾아보고 찾아보고 찾아볼껀데

내가 알게 된 사실은 이 정도고

그냥 진짜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 조금이나마

미리 체험 해볼 수 있을까 싶어서 정보 공유한다


나중에 또 올라가서 허위매물에 휘적거리고

휘적거리다 좋은 거 찾아서 계약하게 되면

계약 부분에 대해 알게 된거 쓸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