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ct2_2017-01-04_00-52-34.png


이틀만에 들어와서 그런건가, 꽃이 다 시들어 있었다.



rct2_2017-01-04_00-57-40.png


청소부 동지를 다시 데려와 물을 주게끔 했다.




rct2_2017-01-04_00-58-51.png


이제 무엇을 할까 고민해보다 손놈들의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rct2_2017-01-04_00-59-50.png


예상대로 참피충들과 거지들이 날뛰고 있었다. 


rct2_2017-01-04_01-00-53.png


돈은 산와머니로 어찌저찌 해결해 줄 순 있겠다만 응급 의료 센터가 없어 아픈 손놈들을 적극적으로 도와줄 순 없었다.


rct2_2017-01-04_01-03-00.png


토사물을 치워줄 일꾼들이나 더 고용해주자.


그 외엔 무난히 괜춘한 의견들이었으니 기구나 더 지어보기로 했다.




rct2_2017-01-04_01-05-47.png


저번에 언급했던 혜자코스터를 지어보자.


rct2_2017-01-04_01-06-53.png


타 롤러코스터와 마찬가지로 정거장을 짓고 오르막길을 쭉 만들어주고


rct2_2017-01-04_01-08-40.png


급경사 를 만들어준다. 같은 코스를 한번 더 지으면 완성.


rct2_2017-01-04_01-12-27.png


발바닥으로 만들어도 이정도가 나온다.




rct2_2017-01-04_01-13-56.png


그와중에 국기 상태가 좀체 나아지지 않으니 용역을 두명 더 붙여줬다.




rct2_2017-01-04_01-17-32.png


풍경이나 조잡하게 만들어 주면서 띵가띵가 놀고 있더니 돈이 두배로 불어났다.


rct2_2017-01-04_01-18-36.png


신용 등급이 오른 느낌이다. 


상한가까지 끌어올린 공원 입장료가 한몫 했다.




rct2_2017-01-04_01-22-34.png


공원 부지를 다시금 살펴봤더니 위쪽의 우-든 롤러코스터가 북방 개척의 의지를 막고 있었다.


rct2_2017-01-04_01-24-29.png


전에 봤듯이 수치가 좋긴 했지만 운행 시간이 길어 


rct2_2017-01-04_01-25-38.png


시간당 이익이 바닥을 친다. 이유야 이 정도면 됐으니


rct2_2017-01-04_01-26-32.png


용역을 불러 없애줬다. 


rct2_2017-01-04_01-29-43.png


그 땅에 엔터프라이즈 라는 놀이기구를 


rct2_2017-01-04_01-39-55.png


만들어 준다. 놀이기구만 만들면 심심할 것 같아서 건물처럼 꾸며줬다. 


꼭 이쁜 정신병원같이 생겼다. 


헛짓거리나 하며 낄낄대고 있는 사이 토사물을 게워내고 배고파진 참피들이 별사탕을 요구하고 있다.


rct2_2017-01-04_01-44-56.png


아쉽게도 비슷한 솜사탕마저 없으니 똥닝겐이나 먹는 햄버거나 핫도그집이나 만들어줬다.


주변에 의자를 설치하고 출구엔 무조건 휴지통을 설치해주자.




rct2_2017-01-04_01-47-24.png


북쪽 길이 뚫렸으니 개척하기로 했다.


rct2_2017-01-04_01-49-22.png


최근에 개발된 준-쫄보용 미니 롤러코스터를 지어보자.


rct2_2017-01-04_01-50-01.png


정거장과 체인 리프트


rct2_2017-01-04_01-50-47.png


를 짓고 내리막을 만들어 땅 아래까지 꽂아 넣으려고 했더니 금지랜다.


rct2_2017-01-04_01-52-55.png


쩔수 없이 대충 지어줬다. 최근에 안 바로는 롤러코스터 주변에 풍경을 지어주면 흥미도가 올라간다고 한다.


rct2_2017-01-04_01-54-24.png


해서 풍경 지으려고 했더니 참피 교화소를 만들 수 있게 되었다.


rct2_2017-01-04_01-56-24.png


rct2_2017-01-04_01-56-40.png


rct2_2017-01-04_01-56-50.png


젖절한 곳에 여러개 박아줬다.


rct2_2017-01-04_01-57-33.png


와중에 미니 롤코 테스트가 끝났다. 흥미도가 아쉽지만 격렬도와 멀미도가 평타쳤으니 오픈해주자.


rct2_2017-01-04_02-07-53.png


내리막길에 건물 두 채와 오이를 마구마구 심어줬다. 난개발에 흥겨워하는 손놈들이 순식간에 들이닥쳤다.


rct2_2017-01-04_02-09-18.png


아직 내 지식은 부족한 것 같다. 저런 모습의 소나무도 존재할 줄이야.


번역자의 번역이 잘못된 것일수도 있겠지만 난 존나 겸손하니 내 무지를 탓하겠다.


rct2_2017-01-04_02-14-47.png


경제를 살리기 위해 쫄보코스터 출구 앞에 화개장터를 만들어줬다. 


rct2_2017-01-04_02-23-54.png


최신식 설비를 갖춘 모던한 화개장터를 꿈꾸면서 디자인했으나 교회가 되어버렸다.


rct2_2017-01-04_02-25-35.png


앞에 배너를 붙여 이름도 지어줬다.


rct2_2017-01-04_02-26-24.png


고장이 속출하는데 공돌이가 길치인 듯하다.


rct2_2017-01-04_02-27-20.png


하필 비오는 날 번개가 번쩍 할 때 스샷을 찍어 뿌옇다.


쨌든 답은 '추가고용' 이다.


그와중에 이미 손놈수가 1000명을 뚫었다. 이제 3번째 해 10월까지 놀면 된다.


아 참고로 롤러코스터 타이쿤은 11월부터 2월이 없다. 겨울엔 놀이공원이 비성수기라서 그렇다나. 고증 미쵸


또 하나 재밌는 사실이 있는데, 


rct2_2017-01-04_02-34-13.png


손놈들은 놀이기구 자체에 뚜껑이 없는 놀이기구를 비올 동안에는 좀체 타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다.


rct2_2017-01-04_02-34-29.png


하지만 필자가 전에 임의로 건물을 지어 뚜껑을 덮어 준 같은 야외 놀이기구는 그런 의견 없이 잘 탄다.


요컨대, 자연물, 풍경 등의 조성물 등이 실제 비를 막아주는 지붕 역할을 해준다는 것이다.


rct2_2017-01-04_02-39-05.png


가생이에 회전목마를 지어주자.


rct2_2017-01-04_02-40-02.png


천막 색이 좆같으니 바꿔주었다.


rct2_2017-01-04_02-43-54.png


허전해 보여서 정원과 매점들을 지어줬다. 


rct2_2017-01-04_02-46-35.png


매점이 정신병원 벽을 뚫어버리니 반대쪽에 짓고 의자와 휴지통 설치


rct2_2017-01-04_02-48-47.png


한번 더 의견수렴. 망할 토쟁이새기들이 내 공원을 점령했다. 이건 보건소만 막 짓는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니 


그냥 청소부에게 맡기는 것이 낫다.. 


대신 화장실에 가서 한 발 뽑고 싶어하는 손님이 늘었으니 


rct2_2017-01-04_02-50-55.png


rct2_2017-01-04_02-51-13.png


rct2_2017-01-04_02-51-30.png


rct2_2017-01-04_02-52-01.png


여러 군데에 막 건설해주자.


rct2_2017-01-04_02-58-11.png


처음에 지어줬던 먹자골목도 먹으면서 비를 피할 수 있게 아웃백처럼 만들어 주었다. 


rct2_2017-01-04_03-01-47.png


병신같지만 개인적으론 맘에 드니 상관없다.


rct2_2017-01-04_03-07-59.png


기구 간의 긴밀성을 높이기 위해 초 갈과 쫄보코스터 사이에 길을 이었다. 


rct2_2017-01-04_03-09-59.png


사이에 소나무와 오이를 박아주었다. 길 위의 의자는 덤.


rct2_2017-01-04_03-13-34.png


rct2_2017-01-04_03-17-55.png


rct2_2017-01-04_03-19-57.png


사람에게 있어 목표란 참 중요한 것 같다. 계획이 없으니 소일거리나 하는 쓰레기가 되어버린다. 


다음엔 컨셉이라도 잡아서 글을 써야겠다.


rct2_2017-01-04_03-25-00.png


남는 공간에 매점이나 자연 풍경들을 채우기로 했다. 참 아쉬운 것이 땅 높낮이 설정이 안된다는 것.


rct2_2017-01-04_03-29-28.png


흥미도 좋은 3D 영화관을 지었다.


rct2_2017-01-04_03-37-40.png


이젠 뭘 만들었는지도 모르겠다.


rct2_2017-01-04_03-40-55.png


쫄보코스터 탑승을 기다리지 못해 빠져나오는 손님이 종종 보이니 대기열 티비와


rct2_2017-01-04_03-42-06.png


딴따라를 고용해 이동 구역을 설정해 준다.


rct2_2017-01-04_03-43-08.png


띠용


rct2_2017-01-04_03-43-04.png


박수소리와 함께 적색 황색의 풍선들이 두둥실 떠오른다.


rct2_2017-01-04_03-43-26.png


???







rct2_2017-01-04_03-45-29.png



다음엔 계획부터 하고 컨셉 제대로 잡고 해보겠다. 미숙한 글이나마 봐준 사람들에게 감사를 표한다.



아 참





rct2_2017-01-04_03-49-17.png


주변 자연풍경이 실제로 흥미도에 영향을 줬다,


흥미도가 4.63 -> 5.20 으로 크게 오른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