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3일 “오늘 국회 의장단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끼리 만나 특수활동비를 완전 폐지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며 “한 가지 또 우려되는 것은 국회에 이미 편성돼 있는 업무추진비 예산을 증액을 하면서 특활비를 폐지하겠다는 방향으로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을 통해 “업무추진비라고 하는 것은 이미 수년 동안 받아서 써왔던 돈”이라며 “얼마가 더 증액돼야 하는지 이것을 납득시키기 위해서는 그간 사용해왔던 특활비가 정당하게 제대로 사용되었는지 내역을 밝히는 것부터 시작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런 것 없이 업무추진비를 늘리자고 하는 것은 특활비는 없애지만 받아왔던 돈은 그대로 수령해가겠다는 뜻으로 읽힐 수 있다”며 “특활비 그 자체로 폐지하는 것, 이것을 원칙적으로 잘 합의하시길 간곡히 호소한다”고 강조했다.

.


https://news.v.daum.net/v/201808131015025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