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news.joins.com/article/22877202



이른바 '물증 관문'에 막혀 수사가 진전되지 않는다는 점은 특검팀도 수긍하는 분위기다. 특검 관계자는 "김 지사에 대한 보강수사와 송인배·백원우 비서관에 대한 소환조사를 바탕으로 해결책을 모색할 것”이라며 “현 정권 실세들에 대한 수사라는 점에서 어려움이 따르겠지만 정치적 고려 없이 증거에 따라 수사하겠다는 것이 특검팀의 방침”이라고 말했다. 

중앙에서 나온기사다...


게임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