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보고 공감 갔어.
내가 올린 거 아냐.
http://www.dogdrip.net/169912944

이 글은
개인 경험과 그것에 따른 주관적인 판단이야.
참고해 주길 바람.

시작은 어릴 적 때부터 해야겠네.
어릴 적에 대한 하고 싶은 말이 정말 많지만
그냥 엄마가 내가 어릴 때 해줬던 한마디로 요약할 께.
"우리 집이 이 동네에서 제일 가난해"

그 와중에 이 악물고 대학은 인서울 했어.
이때 지방 국립대로 갔어야 했는데,
부모님 모두 바쁘고 조언을 구할 곳이 없어서
그냥 사립대로 갔지.

이때만 해도 학기당 500 만원은 아니었어
300 ~ 400 만원 대였지. 공대였어.
부모님이 모아서 학비 해주시기도 하고,
학자금 대출 여러 학기 받고,
장학금 받고,
생활비는 내가 알바해서 벌고
이런 식으로 겨우겨우 졸업은 함.

그리고 취업이 잘된다는
게임 업계에 프로그래머로 취업을 했어.

병아리 때는 고생 많이 했지
공부하고 일하고.
연봉은 완전 염전 수준이고.

경력이 일년 이년 쌓이다 보니
나중에는 연봉도 많이 오르고
인정도 받고 하게 되드라.

학자금 대출 다 갚고
부모님 도와드리고
결혼도 내 힘으로 했어.

딱 경력 9년 채웠어
게임 런칭해서 성공을 하진 못해서
인센을 많이 받진 않았지만
먹고 살만 했어.

하지만 몇 년 전부터
매해 힘들어 지더라.
업계가 죽어가는게 눈에 보였어.

그래서 나오기 2년 전부터 영어 준비했어.
야근하고 집에와서 영어 공부하는거 죽을 맛이지.
진짜 죽기로 작정하고 해야 해외 나오는거 같아.

업계가 죽어서 자리가 없는 이유 말고 두 가지 더있어.
아래에 정리했어.


1. 10 대 20 대 시절을 처절하게 가난과 싸우며 보냈는데 국가는 나와 가족한테 해준게 없더라.
취업하고 몇 년 지난 20대 후반에 가난에서 벗어났어.
15년이 넘는 기간동안 국가나 정부는 쌀 한 가마니도 안 줬어.
국가 지원이 되는게 있나 매번 알아봤지만 우리 집은 항상 해당이 안되었어.

2. 이게 더 주된 이유인데, 중요한 문제는 대한민국 꼰대 문화야.
정확하게 말하면 중간관리자인 꼰대들이 현 헬조선의 핵심적인 암 덩어리들이야.
자영업이 아닌 이상 나 같은 월급 생활자가 실제로 일을 같이 하게 되는 사람들은 중간 관리자 들이야.
중견 기업, 대기업 이면 더더욱 임원진을 보기 힘들지.

현재 대한민국 사회 생활은 변질된 장유유서, 군대문화, 
모든 업계에서 통용되는 제조업 야근 문화 등이
뒤섞여 병들어 있어.
여기에 자유 자본주의가 아주 냉혹하게 뿌리박혀서 물질 만능주의가 만연해 있어.
이 물질 만능주의 때문에 회사는 이윤 추구가 제 1 목표이고
그러면서 직원들은 부품처럼 쓰여지고 인권을 무시당해도 된다고 고정관념이 박혀있어.

이해가 안되는 급식들이라도 미생 드라마나 웹툰을 봤을거 아님?
그게 딱 이 내용이야. 
매번 아래 것들은 윽박지르기만 하고 위에는 사바사바 하는 부장을 보면 이해가 될거야.
어휴 진짜 발암 이었어.

중간 관리자 들은 누가 되든 왠만한 부처나 성자가 아닌 이상 이상한 사람으로 바뀌는데
이유는 누구든 중간 관리자가 되면 선택을 해야 하고 대부분은 편한 쪽으로 선택한다는 거야.
선택지 중 하나는 위쪽으로 대들어서 잘못된 것을 바로잡는 타입,
다른 하나는 아래를 갈구는 거지.
보기에도 후자가 편하지? 그래서 대부분의 중간 관리자들은 후자를 택해.

그래서 중간 관리자들이 일부러라도 분란을 일으켜.
사장 지나갈 때 아래 것을 갈구면 일 열심히 하는 열정있는 사람으로 보인다고 생각하지.
그리고 실제로 이런 게 그 기득권에게 먹혀.

업무 시간도 이것과 연결되.
희안하게도 기득권과 틀딱들은 야근하면 열정이 있고 일 잘한다고 생각해.
중간 관리자들은 그걸 알어. 그래서 야근을 해.
그리고 아래 것들도 같이 남겨서 야근을 시켜.

중간 관리자들이 스스로 전체가 변하기를 기대하기는 어려워
위에서도 말했지만 냉혹한 자본주의에 인권은 무시되기 때문에 기득권은 중간 관리자들을
더욱 옥죄고, 불안함을 느끼는 중간 관리자들은 편한 선택인 아래 것들과 분란 조장을 하거나
야근 하기로 더더욱 몰아가.

중간 관리자들은 여기 회사에서 나가면 90 퍼센트 실패하는 자영업을 하거나 쉽지 않은 이직을 해야 하기 때문에
게다가 이직을 해도 중간 관리자인 지금의 자리로 간다는 보장도 없어서 기득권이 쪼으면 그대로 해야되.
그들도 불안한거야. 이렇게 쪼임을 당해도 국가와 정부가 안전장치를 안해놔서 쉬운 선택을 하는거지. 갈구고 야근.

내가 있던 게임 회사들은 첨단 산업을 담당하는 회사임에도 불구하고
돌아가는 프로세스는 틀딱들의 가치관이 그대로 담겨있어.
여기마자도 이러니 원래부터 보수적인 물산이나 건설 회사, 은행들은
더할 거야 아마.

다시 이유 2. 의 처음으로 돌아와서
내가 만 8년 이런 중간관리자 들과 사회생활을 하다보니
몸과 마음이 병들더라.
매일 힘든 일이 생겨.

더군다나 '대한민국 잃어버린 9 년' 간 점점 축소되는 업계 탓에
마지막 3년은
정말 쓰레기 같은 중간 관리자만 남게 되더라.
내 기억에 그래도 병아리 때나 쥬니어 레벨 일 때는
업계가 이 정도는 아니었고 중간 관리자들도 이렇게나 악독하진 않았는데,
다들 먹고 살기 힘들다 보니 정말 악만 남더라고.

그래서 만 9년 채우고 이민 간다고 회사에 말하고 여기 왔어.
지금은 행복하네.
여기 와서 1년 넘게 지내보니, 그런 문화는 한국에만 있는 거 같아.

추가로 만약 이민에 실패했을 경우
내 Plan B 는 정신과 상담 이었어.

혹독한 야근과 갈굼에도 무덤덤한 사람들이 부러웠었는데,
정신과 약을 먹으면 나도 무덤덤해 질 수 있을거 같더라고.
아마 수명을 줄이면서 계속 일했겠지.

다음 글은 밝은 분위기에서 내가 이민 준비하면서
알아본 이민 나오는 방법에 대해 나열해볼게. 
의외로 다양한 방법이 있어.

요약.
해외 나온 이유
1. 죽어가는 경제 덕분에 일자리가 부족
2. 15년간 가난 때문에 개고생 했는데 아무런 도움이 안된 대한민국 정부
3. 꼰대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