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막 도착한 냉동 훈제연어 해동해서

코젤 흑맥주 마시면서

유튜브로 국방TV 본게임 보다가

재밌는 이야기가 나오길래 읽판행.


항상 에이스컴뱃 카페의

EAGLE형님 글만 퍼오다가

직접 써보기는 또 처음이네.


즐감해주시면 감사.





출처와 해당편명

- [본게임] 41회 용이 된 이무기 한국형 구축함






플레처급.jpg

플레처급 구축함.

밀리터리, 특히 전쟁사에 관심이 있거나

2차대전을 포함하는 해상전 게임을

접해본 적이 있다면 이름을 들어 봤을 그 분.


제2차 세계 대전이 한창이던

1942년 6월 1일

DD-445 USS Fletcher의 진수를 시작으로

미국이 Show Me The Money를 외치며

175척이 건조된,

2차대전 기간 건조 구축함 중

가장 완성도 높은 미국의 함종.


그 중, 이 글에서 다루고자 하는 구축함은

DD-450 USS-O'Bannon(이하 오배넌함)


아니, 정확히는 오배넌함의 승조원들이 벌인

영웅적인(?) 전투 에피소드이다.





1.png

때는 바야흐로

잽랜드의 정신나간 짓 중 하나인

진주만 공습으로 시작된

미-일간 태평양 전쟁이 한창이던 1943년.


1월 22일에는 파푸아뉴기니의 부나를,

2월 9일에는 그 유명한 과달카날을

미군이 점령하며 솔로몬 해 인근 전역은

소강상태에 들어간다.





2.png

과달카날 점령에서도 어언 두 달이 지난 4월 5일,

오배넌함은 안정화 된 솔로몬 제도 인근 해역을

순찰하고 있었다.


그 순간...





3.png

4.png

- 뭔가가 잡힙니다!

- 확실해?

- 어... 일단 뭐가 크게 뜨긴 하는데 말입니다.

- 암초같은거 아냐?

- 저희가 여기 하루 이틀 지나다님까?

- ㅅㅂ... 너 가봐서 아무것도 없으면 복귀해서 뒤진다.


오배넌함은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해당 해역에 접근한다.






5.png

- 야이 호쌍새야 아무것도 없잖아

- 않이, 분명히 레이더에는 계속 보이지 말임다. 라이트 한번만 켜 보죠?

- ㅇㅇ 대신 진짜 없으면 님 손모가지도 없어짐


그리고...






6.png

7.png

손모가지가 아니라,

목숨이 간당간당한 상황이 벌어진다.


탐조등이 비춘 함선 바로 앞 해수면에

쪽국산 RO-35 잠수함이 수상 항진중이었던 것.

(나무위키 및 영문 위키피디아에는

RO-34 [= ロ-34]로 기재 됨)


서로 벙찐 오배넌과 RO-35의 수병들.


영원같은 패닉의 순간이 지나고

헐레벌떡 자신의 함포로 달려갔다.

(일본 잠수함에도 Deck Gun이 있었다고...)


그러나 위 캡쳐 짤의 코앞이라는 표현이

과장으로 느껴지지 않을만큼 과하게 가까웠던

두 함선은 서로

포각이 나오지를 않았다.


지금 맥주 마시고 글 쓰는 내 입장에서야

낄낄거릴 이야기 밖에 안되지만,

양 함선의 전투원들의 심장은 아마

쇼크로 인한 심장마비 직전까지 뛰었을 듯.


죽기 싫으면 일단 뭐든 해야만 했던

오배넌함의 해군들...






8.png

9.png

출항 직전 보급받아 아직 정리도 안 한

갑판위의 최종병기

감자

를 손에 잡히는대로 집어 던지기 시작한다.






10.png

11.png

12.png

(효과는 굉장했다)


당황할대로 당황한 상태에서

눈 부신 탐조등의 역광을 배경으로

둥글고 묵직한 무언가가 자꾸 날아오니

이를 바라보고 있던 쪽바리들은

신성수류탄을 바라보는 웜즈들마냥

주마등이 스쳐지나갔나보다.


미친듯이 감자를 바다에 집어던지다가

가까스로 잠항에 돌입한다.






13.png

14.png

15.png

북쪽 모 유사국가의 근대설화에 등장하는

대인살상용 솔방울 수류탄보다

강려크한 효과를 지닌

감자 수류탄의 활약덕에

잠항중인 RO-35와 거리를 벌려

포의 발사각을 확보한 오배넌함 해군은

불벼락을 선사해주었고,

조우 직후에 무전을 때린 스트롱함이 도착해

다구리를 시전하였다.


결국 RO-35는 충분한 거리에서 발사 된

어뢰에 맞아 완전히 격침되었고,

일본의 무조건 항복 두 달 전인 1945년 6월.

오배넌함의 승조원들은

전쟁사에서 그 누구도 받아보지 못한

희귀한 감사장을 받게 된다.






16.png

오배넌함에 보급된 감자의 산지인

메인 주 농부들이 그들의 전공에 감명받아

역사에 길이 남을 감사장을 전달한 것.


역사상 무공훈장을 받은 이들이야

차고 넘치겠지만,

농협에서 구입할 수 있는 물건으로

적을 격퇴하여 농부들에게 감사장을 받은

인물들은 아마도 이들 뿐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