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여러번 올라왔던 글이지만 개인적으로 좀 지식이 있는 분야라 관심이 있는분들은


읽으라고 글 쓴다.


거창하게 쓰려다가 힘들기도하고 짧게짧게 중요한 부분만 집고 넘어가겠음



일단 우리가 걱정하는 탈모는 대부분 과학적으로 25세를 기준으로 발현하기 시작함


그러니까 25세 이하는 정말 특이 케이스가 아닌이상 풍성해야 정상임


25세 이하의 사람이 자신의 머리가 풍성하다고 탈모가 아니라고 말하고 다니는건 정말 우스운 일이라고 할수있음


탈모는 모계유전자에 더 영향을 받는다는게 정설이라 외할아버지가 탈모라면


관심을 가져야함. 거기다가 친아버지 아버지 까지 탈모가 있다면


거진 100%로 라고 생각하고 24을기준으로 이마라인이 후퇴하는지 머리숱이 없어지는지 진지하게 계속 확인해볼필요가있음.


대부분 이 유전탈모라는건. 윗머리가 남성호르몬의 어떤 한 호르몬에게 모낭(모발이 자라나는 낭)이 공격받으면서


(정식 명칭을 다알고있지만 전문지식은 별의미가없기때문에 생략)


그 호르몬의 공격에 취약한 윗머리만 빠지는거임. 아저씨들이나 탈모가 있는사람들을 보면 갓파마냥 윗뚜겅만 횡한 경우가있는데


이경우들이 유전탈모인것이고 옆머리나 뒷머리는 이 호르몬의 영향을 거의 받지않기때문에 상대적으로 정상적인 머리를 유지할수있는거임


이러한 메커니즘때문에 모발이식이라는것이 있는데 이건 아래에서 얘기하도록하고


일단 본인이 탈모다싶으면 그냥 간단하게 말한다 무조건 약이다.약은 크게 두가지로 피나스테리드라는 성분이 탈모를 억제하는데 이성분을 넣어만든


 프로페시아. 사실 부작용에 대한 이야기가 많은데. 감기약 수준의 확률이라고 보면된다.


부담없이 먹을수있는 약이다,.그다음 아보타트라고 두타스테리드라는 성분을 넣어만든 약이 있는데


위에서 머리를 공격하는 호르몬이 있다고 했는데 이 호르몬은 1형과 2형이 있는데 피나스테리드 그중하나만 억제하고 


두타스테리드는 둘다 억제하기때문에 약효는 아보다트가 강하다고 볼수있으나 그만큼 부작용이 심하다.


체감상 탈모사이트에서 돌아다녀봤을때에는 사실 아보다트는 가볍게 먹는 수준의 약은 아닌것같으니 복용할의시가있다면 전문의와 자세한 상담이 필요할듯싶다.


그다음 모발이식


모발이식은 크게 절개와 비절개로 나뉜다.


이야기에 앞서 모발이식의 매커니즘은 위에서 설명했다싶이 옆과 뒷머리는 호르몬의 공격에 거의 영향을 받지않기때문에


이 뒷머리에 있는 머리를 앞에다가 옮겨 심으면서 탈모를 가려주는 수술이다.


사실 수술의 난이도가 극히 낮고 위험성이 극히 낮다 비절개 모발이식같은 경우는 시술이라고 봐도 무방할정도의 난이도를 자랑하기때문에


수술에 대한 두려움도 상대적으로 낮은편 자세하게 설명하면


절개식 모발이식같은 경우에는 뒷머리에 있는 모낭(모발이 자라나는 낭)과 피부를 같이 절개해서 뜯어낸다음


절개한 부분은 봉합하고 뜯어낸 피부에서 모낭을 분리하여 앞머리에 심는 시스템


비절개 모발이식은 절개에 대해서 거부감이 있는 사람들이 많이 하는 수술인데


피부를 절개하지않고 뒷머리에서 모낭을 하나하나 채취해서 앞머리에 심는 시스템임


말만들어도 비절개 모발이식이 손이 훨씬많이 가기 때문에 비절개가 절개 수술보다 2배가량 비싸다.


가격에 대해서도 궁금증이 많을텐데. 물론 이것도 성형수술의 일종이라 병원마다 가격이 천차 만별이지만


메이저 병원을 기준으로하면 절개식 모발이식은 3천모 대부분 m자를 가릴정도의 양인데 300만원중반대


같은 모수에 비절개는 거의 500~600선인걸로 알고있다.


모발이식을 하면 짜잔하고 앞머리에서 곧바로 머리가 자라나는게아니라 한두달만에 앞머리에 심은 머리는


생착과정이기때문에 다 빠져버리고 다시 난다. 모발이식을 하고완성되는 시간은 거의 1년정도를 보니.


하기로 마음먹었으면 하루라도 빨리하는게 더 좋은 방안이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