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개요

망할 루머나 퍼트리는 소비자 단체와 환경 단체들로 인해 식품 첨가물이 오해를 받고 있는 것 같다. 


사실 우리가 살면서 첨가물을 못 먹을 수는 없다. 사실 설탕도 첨가물임 ㅎㅎ 영양 강화 어쩌구 식품 있잖아? 영양 강화도 첨가물에 포함됨.


예전에 한 방송에서 우리가 1년 동안 24 kg 의 첨가물을 먹는 다고 충격! 이랬었는 데 그게 사실 설탕이 포함된 양이다. 그 방송에 한의사가 나와서 했던 말이 가관인데 먹은 첨가물 중 10%인가 25% 인가 우리 몸에 잔류한다고 한다.

24kg 중 10% 되어도 2.4kg 인데 상식적으로 평범한 사람이 2.4kg 가 매년 찔 수 가 있나? 찐다쳐도 첨가물로 찔 순 없을 거다. 

자극적인 요소로 시청자들에게 이상한 지식을 퍼트리는 거지. 솔직히 첨가물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이 안좋은 건 사실이다. 언론에서도, 소비자 단체에서도 그걸 부추기는 것도 사실임.


@2. 정의


첨가물은 식품 만들 때 넣거나 섞거나 적시거나 아무튼 넣는 물질이다. 기구나 용기에 사용되어도 첨가물임. 간접적으로 옮겨질 수 있거든

이물이랑 공통점은 원재료가 아니란 거다. 차이점은 의도적으로 넣는 다는 거.

이물은 예전에 쥐머리 새우깡처럼 원재료에서 나온 물질이 아니면서 의도적으로 넣은 건 아닌 물질임. 대충 이렇게 알면 될 듯. 


참고로 머리카락은 이물이 아니다. 과자먹다 머리카락 나온 거 원래 신고 대상 아님 ㅋㅋㅋㅋ 단, 동물의 털은 신고 대상이다. 


@3. 첨가물의 종류


화학 첨가물인지 천연 첨가물인지 기업에서 혹은 언론에서 떠들어대도 정작 소비자 혹은 대중들은 잘못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화학이니 천연이니 하는 분류는 기준은 근원이다. 그걸 3가지로 분류해보면


화학적 첨가물, 천연첨가물, 혼합제재류다.


3번째에 있는 혼합제재류는 2개 이상 첨가물을 섞거나 희석제랑 섞은 거임. 우리가 알아볼 건 앞의 두 개다.




@3.1 화학첨가물


화학첨가물은 화학적 수단으로 만드는 거임. 일단 화학 반응으로 만들면 다 화학첨가물이다. 그렇다고 위험한게 아니라 만드는 방식으로 분류할 뿐임. 


화학첨가물의 예시를 들어보면 우유를 들 수 있다. 우유 속에 단백질은 카제인과 그 쩌리인 유청으로 나뉨. 카제인은 물에 안 섞임. 

그래서 카제인에 나트륨을 붙여서 물에 녹게 만든다. 맞아 이것을 카제인 나트륨이라고 함 ㅋㅋㅋ 카제인 나트륨은 화학반응으로 만든다. 

카제인 나트륨은 화학 첨가물임. 그래서 몸에 나쁘냐고? 말이 되는 소리를 해야지 우유 속 단백질에 나트륨 하나 붙여 놓은 게 몸에 나쁘다고?


물론 예전에 남양에서 카제인 나트륨 뺏다고 광고하긴 했었지. 솔직히 아는 사람은 저게 말이 됨? 이런 반응이었지만 대다수 소비자들 입장에선 카제인 나트륨... 이름도 어려워 보이고 아무튼 뺏으니 좋은 거 아닐까 이럼....그리고 남양 매출 상승.....

이래서 무첨가 마케팅이 의미 없는 거다. 식품 회사에서 뺏다고 해도 사실 크게 의미 없거든. 걍 값만 올려둔 수준.....


@3.2 천연 첨가물


천연물질을 원료로 해서, 분해 추출 가열 증류 효소 처리..... 발효까지! 다 포함해서 만들면 천연 첨가물이다. 

일단 저기에 속하면 천연임. 화학 반응 안쓰면 다 천연이라 보면 된다. 물론 위해성은 장담 못함. 천연인데 많이 먹으면 죽는 게 있을 수도 있다.


자 그럼 왜 MSG가 화학 첨가물이 아닐까? 그 이유는 MSG는 사탕수수를 발효해서 만들 기 때문이다. 

어디 프로에서 타르로 만든 다는 얼탱이 없는 소리를 지껄이던데 그건 색소 쪽이랑 헷갈렸겠지. 그 색소도 아토피 반응 일으킨다고 요즘은 사용 잘 안함.


MSG 만들 때 커다란 탱크에 발효할 균 넣고 사탕 수수넣고 돌린다. 그래서 나오는 게 MSG임. 

글루탐산이란 아미노산에 나트륨 하나가 붙은 건데 이게 안전하단 사실은 우리이제 다들 알지? 이래서 초중고 고등학교 과학교육을 강화해야된다.


화학 공부 좀만 했어도 평범한 아미노산 1에 불과한 글루탐산에 나트륨이 찰싹 붙으면 발암 물질이 된다는 게 이상한 거지. 

애초에 글루탐산 아니어도 아미노산은 다 맛성분에 속한다. MSG 아니라는 욘두도.... ㅎㅎ


@4. 끝


마치면서, 물건 살 때 뭐 뺐다 뭐 뺐다 포장지에 쓰여 있는 거 대부분 다 의미없고 부질없는 짓이다. 다른 게 대신 해서 들어가거나, 혹은 뺐더라도 사실 별 의미 없는 거거든.

사실 이런 짓을 소비자 단체가 부추기는 면도 크다. 그들이 맨날 첨가물에 대한 악의적 소문만 퍼트리거든. 그 영향을 받은 소비자들은 비싸더라도 무첨가 식품 사고.... 식품 회사는 또 그런 제품만 내고.... 악순환의 반복임.


MSG 는 화학첨가물이라는 알못들에게 발효로 만들었으니 천연 첨가물이라구욧!!! 이라고 우리 한마디만 해주면 좋겠다 ㅎㅎㅎ



수정. #주의 : 천연 첨가물이니 화학첨가물 모두 만드는 방식으로  구분을 뒀을 뿐 공통적으로 식품첨가물에 속함.

분류가 어디에 속하든 위험과 위해성과는 전혀전혀 무관함


식품 첨가물의 허용량은 동물 실험의 결과의 약 1/100로 정한다. 인체실험을 하면 확실하겠지만 그럴순 없으니 동물실험으로 대신하는 것임.

화학첨가물의 예시로 든 카제인 나트륨과 천연 첨가물 예시로 든 글루탐산 나트륨이나 모두 허용량 기준이 없는 매우 안전한 첨가물임. 즉, 동물실험에서도 독성이 나타나지 않았고 오랜 기간 써온지라 검증되어 있음. 하지만 다른 예시를 가져오면 다를 수 있지. 

즉 어떤 첨가물의 안정성은 그 첨가물의 고유 성질일 뿐 천연과 화학이란 분류에 속하는 것이 아님. 근원을 바탕으로 한 분류일 뿐. 그러니 천연 첨가물 집어넣었단 광고에 넘어가면 안된다는 것임.


마찬가지로 첨가물이라고 몸에 안좋은 것도 아니고. 어떤 안전한 물질이 있는 데 그 물질을 식품에 넣게 되었다면 그게 첨가물이 되는 것임. 물론 그 과정에서 위해성, 독성 평가는 당연히 진행함

결론을 내자면 화학이니 천연이니 분류만 가지고 위해성을 평할 순 없다. 그 첨가물을 직접 알아봐야지 천연이라고 좋은 거 아니고 화학이라고 안좋은 것도 아니라 분류일 뿐이다. 화학, 천연 분류를 잘못 매기는 건 고쳐야하지만 너무 저 분류에 매몰되지 않았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