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옷을 사려고하는데


여러 사람들 추천도 받고 


여러 포털사이트에서도 찾아보고 해서 


아 대충 이렇게 사야되겠다 해서 사러가서


직접입어보면 뭔가 이상하달까 좀 어색한느낌 어울린다기보다는


나한테 안어울리고 어색어색한느낌이 있더라고...


패완얼이라는 소리도있던데


주변에 걸어댕기면서 못생긴 사람들도 옷 잘입은거보면


그게 막 어색하거나 잘안어울리지는 않았던거같아..


그리고 나랑 비슷한체형에 사람이있으면


그사람이 입은거랑 똑같이입어도 그사람처럼 옷이 빛나지가않아


얼굴때문은 아닌거같아


아무튼 


이번에 봄도됬고 지금옷들도 다 낡았고 해서


여러 종류의 옷을 사려고 마음먹고


돈을 따로 모아서 빼놨는데


정작 사러가면 오 이거 오이거 봣어 오 이렇게 맞추면 괜찮겠구나


하면서 코디를 맞춰서 피팅룸에서 입어보면 


거울앞에는 뭔 씨발 찝찐따세키가 서있는지 모르겠어..


음.. 그니까 내가 입은 코디가 괜찮은 코디다라는 것은


아는사람이랑 가지않는한 내판단에 맡기는거잖아


그걸못하겠어

 

그래서 혼자 옷사러가면 2시간 서있다가 1벌사고 집오고 그럼..


이거 정신병 맞지


어떻게 해결해야할까 ㅠㅠ


ㄹㅇ 찐따 고민아니냐? 찐따이긴한데



======================================


추가로 봄 코디좀 대충좀 맞춰줄수있을까.. 간단하게


키는 168 / 몸무게 58 / 몸은 평타치 멸치도 돼지도 아님


외투는 트렌치코트 항공점퍼 정도살거고

옷은 셔츠랑 맨투맨 니트 

바지는 슬렉스 면 청바지 


정도 사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