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뜬금없지만 신안군 생각나더라.

어쨌든 감독도 주연도 같고 새벽의 황당한 저주 생각나서 좋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