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기가 여기저기 자투리시간에 하면 되겠다 싶어 샀는데 오히려 자투리 시간에 폰질하게되고 거치기는 휴일에 먹을거 좀 갖다놓고 잡게되서 

살때 계획이랑 다르게 진행됨 비타랑 피습으로 산것중에 하나라도 엔딩본게 하나도 없음 머릿속에 금방할수있는거니까... 이런 생각있어서 그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