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스타일 상 YS편이기도 하고, 그 똑똑하고 칼 안들어 갈거 같은 인상을 별로 안 좋아라 함.

 

근데 내가 '인간' DJ를 본 기억이 한번 있다.

 

홍삼 트리오 그러니까 김홍일, 김홍업, 김홍걸 중에 김홍일 이야기다.

 

셋다 아버지 재임 기간 중 아주 사고를 거하게 해 드셔서 난리가 났었지?

 

근데 김홍일 같은 경우는 난 좀 측은하게 봄.

 

아버지때매 고문을 심하게 당해 그 이후로 언변이 어눌했다고.

 

그래서 15대 국회의원 나갈 떄 DJ 주변이 뜯어말렸대.

 

근데 DJ가 그랬다더군.

 

"솔직히 아버지로 해 준것도 없고, 고문당해 장애도 얻었는데, 아들이 국회의원 한번 한다는데 못 말리겠다."

 

물론 비판을 가할 수는 있다. 그러나 내가 아는 한 DJ의 최고 인간적인 면이 바로 이 장면이야.

 

이후 뭐 나라종금이니 뭐니 해서 17대 때 의원직 상실. 그 이후로 안보이던 그가 다시 나타난 건 DJ 장례식이었지.

 

다들 기겁했어. 아버지 닮아 그 풍채 좋던 사람이...

 

http://www.ablenews.co.kr/News/NewsContent.aspx?CategoryCode=0043&NewsCode=004320090820101055983523

 

이렇게 변해버린거라.

 

고문으로 인한 파킨슨병. 아버지 장례식 때 헌화도 제대로 못할 정도였다더군...

 

참... 잘 모르겠다.

 

 

내가 이런 이야길 하는 이유는.

http://v.media.daum.net/v/20171207191826402

 

오늘 DJ 노벨상 탄지 17주년이래. 이희호 여사 저리 연로하신 걸 보니...(뭐 손명순 여사도 힘이 부치시는지 휠체어 타시드만)

세월이 지나간 걸 너무나 뼈저리게 느껴서..

저번 대선 때 정말 충격이긴 했어. 내가 알던 그 노회한 JP가 완전 뒷방 늙은이가 된 걸  보며 거의 기겁했으니까.

 

세월은 흘러 가는구나.....싶더라. 세월은 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