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아버지가(72세) 요즘 밤이고 낮이고 방에서 안나오시고 뭐하시나 했더니만


글쎄 노래를 만드셨다고 하네요ㅎㅎ 처음 만드신 노래치고는 괜찮으거 같아서 올려봅니다~


평일 선생님으로 살아오셨는데 원래 아버지의 꿈은 노래가사를 쓰는 사람이였다고 하네요.


그래서 은퇴하시고 가사부터 여러 곡 써보셨지만,


곡이 없어 부를수 없는 것이 아쉬워서 실용음악학원까지 다니신 결과물이랍니다.


별난 할아버지의 요란한 취미생활을 계속해도 될지.. 한번 들어봐주세요~


노래 제목은 <꽃처럼 구름처럼>입니다.




작사,작곡이 되어진 이런 노래가 벌써 20여곡이 넘게 있답니다ㅋ


저희 아버지가 만든 노래를 불러주실 분이 계시면 좋겠어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