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르가 스릴러,범죄,추리라 돼있는데 저런것들이랑은 좀 거리가 먼 듯. 내용이 예상하던 것 하고는 많이 달랐다.

그냥 한 편의 드라마라고 하는 게 더 낫지 않을까...


영화가 살짝 루즈한 감이 있긴 한데 그래도 상당히 괜찮게 봤다.

세 집단의 이야기를 번갈아가면서 풀어가는 것, 그리고 그 집단의 등장인물들이 각각 다 정말로 개성있는 존재라는 것도 좋았다.


등장인물들이 기억에 남을 명대사도 툭툭 뱉어주신다.


보는 거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