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는 주제를 가진 명언이 있었는 데 기억이 안 난다.


아무튼 이왕 이렇게 된 김에 박성진 깔끔하게 갈아치우면 보기 좋을 듯.


김병관도 백지신탁에서 걸리는 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