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게 이쁘게 쓴  시를 읽는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