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은 6일 전국을 강타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 발병에 대해 "정부는 느슨했던 AI 방역관리에 깊이 반성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그러나 이번 AI는 사실상 정부의 구제역 ·AI 특별방역 대책 기간 중에 발생한 것이어서 정부 방역관리의 허술함이 드러난 것"이라며 "정부는 작년10월1일부터 올 5월31일까지 방역대책기간을 운영하고 있었는데 최초 AI로 의심신고 된 오골계는 5월 26일 전북 군산의 종계농장에서 제주로 팔려나갔고 6월2일에 신고 되었다. AI 잠복기간이 2주내지 3주라는 점과 이미 5월 중에 군산농가에서 닭이 폐사되는 징후가 있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정부의 관리 허술이 AI확산을 가져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277&aid=00040088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