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실거리는 환자나 다름없는 서로마이지만 여전히 그 체급이 어디 가는건 아니다.

주변 소국들과 부족들을 두들겨 패서 복속시켜 어느 정도 국경의 안전을 확보하였지만, 형제국이라 믿었던 동로마가 군사동맹을 끊어버리는 배신을 당한 서로마.

시간이 없다. 도태되지 않으려면 힘을 더 길러야 한다.

패자에게는 비애 뿐.


새로 나타난 마케도니아 왕국은 '서로마인을 싫어함' 트레잇을 가지고 있다.

아니 왜 이놈도 저놈도 나라 지도자라는 놈들이 인종차별주의자 뿐이여?

마케도니아에게 정치적 올바름을 가르쳐주자.

20170515002721_1.jpg


더러운 인종차별주의자 자식! 정의의 칼날을 받거라!

20170515002730_1.jpg


...???

더러운 인종차별주의자를 죽이고 마케도니아를 복속시켰더니 후계자라는 인간도 '서로마인을 싫어함' 트레잇을 달고 나왔다.

차별주의적 트레잇 중 제일 흔한 트레잇이라고 생각된다. 훈족 지도자들이 저걸 달고 나오는것만 해도 빡치는데...

20170515002746_1.jpg


아일랜드로 파견한 군단이 에브다니의 선제 공격을 받았다. 미개한 켈트놈들의 저항을 분쇄하고 땅을 차지하자.

20170515003131_1.jpg


안개 자욱한 전장.

롬2에서와 마찬가지로 아틸라에서는 해안 전투시 함대가 상륙하여 육지에서의 전투를 도울 수도 있다. 안개 너머로 적 함선들이 움직이는 것이 보인다.

20170515003638_1.jpg


기병들간의 전초전.

기병간의 싸움에서 중요한 것은 돌격선빵을 때리는 것이다.

맞돌격을 하게 되면 돌격 보너스가 더 높은 쪽이 30초간 큰 공격 보너스를 받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보너스가 낮은 쪽이 지게 되는데, 아군 기병의 수가 우세하다면 한쪽으로 돌격을 유도하고 돌격하는 적 기병의 옆구리를 때려준 뒤 우왕좌왕하는 적 기병을 쌈싸먹으면 저 티어 기병으로도 피해를 최소화하며 적 기병을 제거할수가 있다.

20170515004104_1.jpg


아틸라에서 새로 추가된 시스템 중 편리한 것 중 하나는, 쉬프트키를 누르고 맵상에 이동경로를 지정해줄수 있다는 것이다.

웨이포인트를 찍어주는것보다 부드럽고 자연스럽게 중간에 멈춰서거나 하는 일 없이 이동명령을 찍어줄 수 있다는 건 꽤나 쓸만한 기능이다.

예를 들면, 저렇게 창병대에 쫒기는 기병들에게 우회기동을 명령하거나 할 때 말이다.

20170515005342_1.jpg


랩탑에서 게임을 하는 관계로 그래픽이 낮아 매우 삭아보이는 켈트 광전사 형님들...

마초스럽게 웃통을 다 까고 갑옷 그딴거 없이 전투에 나서고 있다.

20170515005534_1.jpg


광전사 부대는 용병으로 고용했는데,  아군의 수가 적은 이상 소모성으로 쓰게 될 것 같다.

이들은 일단 전투에 투입하면 명령이고 나발이고 듣지 않고 주변의 적을 모조리 공격한다. 시리즈 전통의 코끼리 광폭화를 생각하면 되는데, 이들은 아군은 공격하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다.

첫 웨이브를 격퇴하고 나더니 신나게 켈트족의 대군 속으로 달려들어가는 형님들.

ㅃㅃ

20170515005928_1.jpg


전투 결과창에서도 보이다시피 광전사 부대는 전멸했다 (눈물)

20170515010707_1.jpg


이어지는 겨울, 궤멸적인 피해를 입어 비실거리는 에브다니에게 결정타를 먹여준다.

20170515010928_1.jpg


평화협정을 맺은지 1년도 되지 않았는데 다시 시비를 걸어오는 색슨족.

오냐 이번에야말로 너희들을 뿌리뽑아주마.

20170515055114_1.jpg


색슨족의 요원을 포섭하는데 성공했다.

요원들은 암세포와도 같아서 적을 쓰러뜨리면 아군을 늘릴 수 있다.

아군의 암을 열심히 키워주자(?).

20170515061035_1.jpg


서로마인은 싫지만 돈은 좋다구여!

무역을 요청하는 속국 마케도니아. 줏대없는 시키들.

20170515061904_1.jpg


오우, 세금 최대로!

동로마와 척을 진 이상 동족상잔이 불가피할듯 하다.

세금을 한두턴 빡세게 걷어 내정을 빠르게 정리하고 군단을 정비해야 한다.

20170515062719_1.jpg


달마티아의 도마비아를 공격해온 서고트군.

이분들도 역사의 그늘 뒤로 사라지실때가 되신 것 같다.

20170515063306_1.jpg


정착지의 중심부로 향하는 오르막길은 경사가 가파르다.

고지대를 점거한 로마 보병대 앞에 몸을 내던지는 서고트군.

블러드 & 버닝 팩을 안 사서 망정이지 그게 적용되어 있었다면 상당히 고어한 장면이 되었을 것이다.

20170515064558_1.jpg


깔끔하게 고트족을 전멸시키는데 성공한 주둔군.

쇼군 2에서처럼 성과를 올린 무명의 지휘관을 승급시켜서 장군이나 정치가로 써먹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수도 없이 하게 된다.

20170515065254_1.jpg


늘어나라 암세포!

요원 회유는 쉬운 일이 아니지만 요원이 많으면 많을수록 유리하기 때문에 적 요원은 가급적 살해하지 말아라.

20170515065443_1.jpg


동방의 상황이다.

위풍당당하던 사산조 페르시아 제국이 멸망 직전까지 내몰려 있다.

수도인 크테시폰은 이미 동로마의 손에 떨어졌고, 속국들은 백훈족의 공세에 대부분 멸망을 면치 못했다. 심지어 이란 고원은 아예 폐허 뿐이다;

20170515070040_1.jpg


여러 턴 세금을 혹독하게 걷었으니 세율을 좀 낮게 설정해준다.

세금을 높게 여러 턴간 유지하면 팩션 리더가 '잔혹한' 트레잇을 얻게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20170517032856_1.jpg


기술의 연구에 힘입어 임페리움(제국) 레벨이 상승!

'무시무시한' 레벨이다.

임페리움이 상승해 군단을 추가로 12개까지 양성 가능하게 되었다. 꿀물과도 같은 혜택이다.

20170517032953_1.jpg


땅을 빼앗기고 내쫓긴 에브다니는 평화를 구걸한다.

뭐, 이번에는 받아 주도록 하지.

20170517034424_1.jpg


색슨족의 근황.

북방 부족들은 한결같이 상당한 대군을 이끌고 있다.

북방 정벌은 상당히 힘든 일일것 같다.

20170517034639_1.jpg


충성도가 의심스러운 장군들이 있으니 아내들의 영향력을 사용해 충성도를 확보해주자. 아틸라 정치 시스템에서 여자가 맡는 일은 정략결혼 및 정치적 술수를 부리는 것이다.남편들의 영향력은 높게 유지하는 것이 좋기 때문이다.

20170517035430_1.jpg


군단을 추가로 양성하도록 한다.

곧 다가올 게르마니아의 정벌을 생각하여 11군단에게는 '게르마니카' 의 이름을 하사하였다.

20170517035538_1.jpg


아틸라의 공공질서 관리가 어려운 이유:

생산성이 좀 있는 건물은 식량을 쳐먹거나 공공질서 패널티를 엄청나게 준다.

3티어 금광은 질서 패널티가 무려 -10이다;;

20170517035756_1.jpg


슬슬 국경 내에서 웅크리고 있기만 하는 것보단 확장을 통한 굳건한 국경의 확보를 꾀할 때다.

현재 빈 땅인 헤르시니아(중부 독일의 속주)의 카수르기스, 그리고 다키아 속주의 아풀룸을 확보하면 성벽 도시들로 국경관리가 쉬워지게 될 것이다.

20170517035938_1.jpg
20170517035944_1.jpg


!!!

동로마에서 선전포고를 보내왔다.

어이가 지구를 탈출합니다.

아이고, 필요할때 전쟁에 참여하면서 도와줬더니 은혜를 뭐로 갚는거야.

제국은 다시 하나가 될 것이다.

20170517040227_1.jpg


감히 동로마와의 전쟁을 기회로 배신을 때린 쿠아디를 재 정벌한다.

다른 점이라면 이번에는 속국화가 아닌 직접 지배를 노릴 것이라는 것이지.

20170517041633_1.jpg


마침 게르마니아에 눈독을 들이던 차에 발견한 랑고바르드의 빈집.

이곳을 털어버리기로 한다.

20170517041848_1.jpg


전쟁, 전쟁, 전쟁.

토탈워라는 시리즈명 답게 끝나지 않는 전쟁의 연속이다.

거기다가 양 로마간의 내전이라니. 이건 정말 끝이 보이지 않는 싸움이 될 것이다.

사산조의 조각을 흡수해서 강해진 동로마와, 다시 한번 강대국으로 발돋움하려 몸부림치는 서로마 간의 대결.

아틸라의 재위까지 남은 시간은 약 4-5년. 삼파전이 되어버리기 전에 게르만 및 노르드 부족들을 처리하고 국경 방어선을 확립해야 한다.


지중해 세계의 운명은 어디로 가고 있는 것인가....

20170517041911_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