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오유에 안티페미가 극에 달한 시점이 있었는데, 그때 제가 오유에 올린 글이 있습니다. 베오베를 먹었구요. 그걸 가져왔어요. 심심하면 한번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욕이 있어 읽기 불편할수도 있다는점 미리 양해를 구합니다)

 

 

제목:페미니즘의 이중성에 치가 떨릴 뿐

 

개인적으로 저는 페미니즘 뿐 아니라 미국과 일본, 유럽에서도 학문적 성과가 높은 매스큘리즘 (남성학)을 공부하는 사람인데요.

 

페미니스트들을 보면서 항상 생기는 분노감은 바로 그 치가떨리는 "이중잣대" 때문입니다.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생각이 너무도 만연해 있어요. 이건 저뿐 아니라 페미니즘에 반감을 갖고계신 대다수 분들도 느끼는 부분이라 생각하는데, 예를 들어서 이런겁니다. 여성분들이 피해받는 부분에 대해선 매번 젠더 감수성, 공감, 소통 이런 말들을 하면서 사람들이 자신들의 행동들을 이해해주길 바래요. 심지어 커피 부동액을 넣고 윤봉길, 안중근 의사를 희화화 하는 상식에서 벗어난 짓거리들 까지 하면서 말이죠.

저도 이해는 어느정도 되요. 왜 저 사람들이 저렇게 극단적으로 나오는걸까. 매번 생각을 해보죠. 상대적으로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성폭행문제, 임신 출산 이후 이어지는 여성분들의 경력단절문제, 그리고 전통적인 성역할 의식에서 비롯된 여성 고정관념들을 생각 해볼때 여성분들이 울분이 쌓인점도 어느정도 이해가 간다는 겁니다.

 

그런데요 정말 항상 짜증이나는 점은, 그렇게 소통, 공감, 감수성 운운하면서 상처를 이해해달라고 주장했던 사람들이 어째서 남자들이 힘들다고 하소연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어쩜 그리도 인색하고 냉혹하기 짝이없는 '철의 여인'들이 되냐는 겁니다. 심지어 베오베간 제 글의 댓글들 읽어보시면 아시겠지만 힘들다고 하소연 하는 남자들한테 '찌질하다'며 소위 '남자답지 못함'을 꼬집는 자기모순적인 발언까지 서슴치 않기도합니다. 그 사람들의 논리대로라면 본인들은 성격이 지랄맞으니 '여자답지 못하다' 라고 봐도 되는 건가요? 이건또 성 스테레오타입 (고정관념) 이라고 개거품을 몰걸요? 아니 대체 이런 썩어빠진 이중잣대가 세상에 또 어딨습니까?

 

그럼또 눈에 불을키고 달려들면서 남자들이 뭐가 힘들고 차별 받냐고 짓거리더라구요? 아 진짜.. 개씨발 좆도 힘들어요. 씨발. 니들 페미들이 진짜 남자로 태어나서 살아봤으면 지금 우리랑 똑같은 소리 할거라구요. 남자로 태어나서 살아봤으면 좋겠어 진짜. 당장에 군대문제 차별뿐만이 아니란 말이에요. 어렸을때부터 돈못벌면 사내새끼 아니라고 그렇게 후드려 쳐맞죠. 돈을 잘버는 여성이건 못버는 여성이건 기본적으로 자기보다 돈못버는 남자는 싫어한단 말입니다. 아닌게 아니라 역으로 돈 못벌더라도 조신하게 내조 하고 살거라는 남자들도 괜찮다 하는 여성분들이 현실적으로 몇이나 되실것 같아요? 아니 자기들이 그렇게 육아 떠맡고 그런건 싫으면서, 남자가 돈 더많이 벌어야 되고 집값은 남자가 지불해야 한다는 자기들 태도는 당연하다는 건가요? 왜 이런건 아무도 얘기를 안하냐구요.

 

또 돈못벌면 안되니까 약하게 자라면 안되고, 약하게 자라면 안되기 때문에 어렸을때부터 사내새끼가 질질짜면 안된다고 감수성을 지대로 억압받으면서 커요. 여자분들이 매번 남성분들하고 일정부분 이상으로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되는것 같다고, 답답하다고 느끼는 부분도 다 이런 인과관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아세요?

 

그 뿐입니까? 여성분들이 겪는 중압감에 비교적 덜할 뿐이지 외모적인 평가가 얼마나 심합니까? 단적인 예로 한때 수차례 욕을 퍼먹었던 이도경씨가 뭐라했나요? 키 180 넘지 못하는 남성보고 '패배자'라 하지 않았었나요? 현실적으로 눈을 돌려봐도 남성분들은 느낄수 있듯이 이 키에 대한 여성분들의 기대는 엄청납니다. 그저 '패배자' 라고 얘길 안한다는거 뿐이죠. 자기들한테 외모 평가질 하며 소위 '코르셋' 씌우는건 그렇게도 싫으면서, 키작은 남성들 개무시하고 어깨좁고 고추 작은 남성들 평가해대는 자기들 모습은 전혀 반성을 못하는건가요?

 

그런데 소위 대가릿속에 먹물좀 차셨다는 페미들은 저런 하소연, 불만을 갖는 남성들을 어떻게 대했죠? 이해, 공감, 소통 해줬습니까? 젠더 감수성을 베풀어 줬나요? 남성권력을 내려놓질 못하는 '찌질이' 들의 분노 라고 속마음을 찢어갈기다 못해 아주 폐기처리 하지 않았나요? 심지어는 이런 주장을 하는게 맨스플레인이라고, 페미좀 공부하라고 훈계질을 늘어놓기도 해요. 이래놓고 니들을 이해해주길 바라나요? 인간이세요?

 

저는 정말 이 젠더 문제가 이 사회의 미래 모습을 가져다 준다고 보는바, 이 문제에 있어서 어느 한쪽이 일방적으로 우겨대는 건 없었으면 좋겠어요. 그러려면 꾸준한 소통이 필요한데, 그 소통에 절대적 장애물이 되는거 그 썩어 빠진 이중잣대라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