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때 이제 널 봐도 아무 느낌도 없다. 그래서 내가 나 너무 힘들다, 나 좋다 하지 않았냐, 이랬더니
그만큼 그동안 힘든 것들도 있어서 이제 그만하고 싶다. 너가 울면 자기가 동정이라도 해줘야되냐 그래도 자긴 아무 느낌도 없다고 그러더라.
사귀는 동안 가족보다 더 많은 시간 함께 보냈는데 나 재수 시작한지 한 달, 걔 대학 들어간 지 일주일도 안되서 그러니까 그냥 멘탈이 사라짐.
그리고 걔는 이틀 뒤에 새 남자친구 사귀었고.
그러고 나서 이제 나는 대학교 1학년을 마치는 시점인데 아직도 그 여자친구를 못 잊어서 일상 생활이 힘듦.
재수하는 1년은 진짜 조울증에 불면증에 강박증에 별별 정신병 다 생겨서 별 병신짓 다 했는데 다행히 어떻게 흘려 보내고 대학 와서도 겉으로는 친구들 잘 사귀는데 여전히 너무 힘들다.
클럽도 가고 다모토리도 가고 끈적하게 놀기도 하고 썸도 타고 다 했는데 침대에만 누우면 걔 생각이 나고, 사소한 거 하나라도 걔 연관된거면 순식간에 걔랑 사귄 모든 시간이 머리 속에서 스쳐 가니까 기분이 좋아서 놀다가도 순식간에 모든 의욕이 사라진다. 누가 이상형 물어 보면 자연스럽게 걔 떠올리면서 하나하나 말하고, 잠도 잘 못 자고.
일단 대학 친구들 중엔 내가 이러는 걸 아마 아무도 상상도 못할 정도로 잘 감추고 있는데 그러고 감추는 것도 이젠 힘들다.
솔직히 말하면 사귀는 동안 엄청 잘해준 것도 아닌 거 같은데 또 생각해보면 지금 내가 힘든 걸 합리화하는 거 같기도 하고 그냥 머릿속에 생각만 넘치는데 그게 너무 넘쳐서 멍 때리는 시간도 길어진다.
이해력은 좀 모자라도 기억력은 좋은 편이여서 사소한 거 하나하나까지 정말 다 기억난다. 전화번호는 당연히 아직도 외우고 있고, 걔랑 헤어진 날짜, 그 날 걔가 뭘 입었고부터 시작해서 우리가 사귀고 나서 처음으로 간 곳이 어디고 뭘 먹었고, 그런 것들이 강박적으로 남아 있어. 근데 걔 목소리나 웃는 모습같은 건 전혀 상상도 안되고.
끔찍하다 진짜.